> 문화 > 문화일반

'오징어게임' 잭팟, 날개 단 넷플릭스…극장업계와 희비 극명

  • 기사입력 : 2021년09월30일 16:17
  • 최종수정 : 2021년09월30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흥행 잭팟을 터뜨린 가운데, 극장가와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연일 2000명 대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100만 돌파에 성공한 '보이스'와 '007 노 타임 투 다이'로 지난 여름 대작 영화들의 상승세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 '승리호' '스위트홈'로 쌓은 넷플릭스 명성, '오징어 게임'으로 정점

올 초부터 '승리호' '스위트홈' 등으로 해외에서 K콘텐츠의 위력을 확인해 온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으로 그야말로 잭팟을 터뜨렸다. 지난 17일 공개된 이 시리즈는 무려 1주일째 전 세계 넷플릭스 스크리밍 순위 정상을 지키고 있다. 30일 온라인 스트리밍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를 제치고 선두를 유지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넷플릭스] 2021.09.30 jyyang@newspim.com

국내를 넘어 미국, 아시아 등 83개의 서비스국 중 76개국에서 스트리밍 1위를 차지한 만큼 전 세계 언론과 평단도 이 작품을 주목하고 있다. 미국 CNN은 29일(현지시간) '오징어 게임'을 "정말 죽여준다"며 "제2의 기생충"이라고 보도했다. '기생충'은 지난해 한국 영화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감독상, 작품상 등을 수상, 총 4관왕에 오르며 K콘텐츠의 새 역사를 쓴 작품이다.

미국 대중문화 전문 매체 데드라인도 "'오징어 게임'이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의 이정표를 세웠다. 미국 시청자들 사이에서 비영어 콘텐츠 인기가 커지면서 '오징어 게임'이 혜택을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영국의 가디언지는 28일 "오징어 게임, 전 세계를 사로잡은 지옥 같은 호러쇼"라는 제목의 기사로 '오징어 게임'의 인기를 조명했으며 역시 '기생충'과 비슷한 흥행 비결을 언급했다.

'오징어 게임' 열풍과 흥행에 힘입어, 넷플릭스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한 한국 콘텐츠의 사회경제적 영향력을 분석한 보고서를 통해 K콘텐츠의 위력을 강조했다. 이들은 한국 콘텐츠의 세계적인 흥행을 통해 약 5조 6000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약 1만 6000명의 일자리 창출효과를 만들어낸 것으로 추정했으며 직접적으로 콘텐츠 제작 및 배급업 분야부터 촬영, 편집, 더빙 및 특수효과 등 다양한 국내 창작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해당 분야에서 창출한 경제적 가치는 약 2조 7000억 원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한 장면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2021.09.29 jyyang@newspim.com

◆ 희비 엇갈린 극장가…대형 블록버스터 외화 하반기 흥행공신 될까

온라인 콘텐츠 플랫폼인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콘텐츠로 안방에서 연일 승승장구하는 동안, 극장가에선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위기와 기회가 반복됐다. 지난 7-8월 여름 성수기에 개봉한 대작 영화 '모가디슈'가 350만 관객을 돌파하며 손익분기점을 무난히 돌파했고, '싱크홀'이 218만, '인질'이 160만 관객을 끌어모으며 힘겹게 흥행세를 이어왔다.

다만 8월 전체 관객수가 791만여 명으로 800만에 육박했던 것과 비교해, 9월에는 528만9000여명의 관객이 극장을 찾으며 '명절효과'는 미미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휴 이후인 9월 마지막주엔 일간 17만(29일), 주말 47만6690명의 관객 규모가 유지되고 있다. 9월의 총 관객수는 대작 영화들이 개봉해 선전했던 8월에 비해 200여만 명이 적은 600만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물론 연일 2000명대가 넘는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에서, 현재의 관객 규모는 고무적이라 볼 수도 있다. 여러 가지로 어려운 중에도 추석 연휴 개봉한 영화 '보이스'는 100만 관객 돌파에 성공하며 신작 개봉의 효과를 톡톡히 보여줬다. 여기에 29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 개봉한 '007 노 타임 투 다이'가 개봉 첫날 10만 관객을 끌어모으면서 새로운 흥행 불씨로 떠올랐다.

오는 10월에는 톰 하디 주연의 액션 영화 '베놈 2: 렛 데어 비 카니지'와 20일 전세계에서 사랑받은 SF 블록버스터 '듄'이 극장 개봉 대열에 합류한다. 지난 상반기 229만 관객을 동원한 '분노의 질주 : 더 얼티메이트'와 7월 흥행 포문을 연 '블랙 위도우'에 이어 해외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흥행세를 이어갈지 업계의 기대감이 쏠린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