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한은행, 통계청과 데이터 활용·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21년05월07일 13:51
  • 최종수정 : 2021년05월07일 13: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신한은행은 통계청과 '데이터 활용과 공동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은행과 통계청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공공 데이터와 금융정보 데이터를 활용한 민간·공공 융합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사회 문제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한다. 이번 협약으로 ▲정부 보유 데이터 활용 범위 확대 ▲사회 문제 연구를 통한 정책 수립 지원 ▲통계 기법 및 분석 기술 공유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7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신한은행과 통계청 데이터활용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좌측)과 통계청 류근관 통계청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 하는 모습.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과 통계청의 공동 연구 과제는 ▲디지털 취약 계층 현황 분석 ▲자영업자 현황 분석 ▲'삶의 질' 평가 결과 비교 분석 등으로, 금융 사각지대 파악을 통해 금융소외 계층을 위한 제도 개선 지원과 자영업자의 정보를 바탕으로 자영업자 유형을 분류하고 사업현황 변동 분석을 통해 정책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류근관 통계청장은 "통계청이 그동안 축적해 온 데이터 구축, 결합, 분석 경험과 신한은행의 적시성 있고 다양한 금융 데이터 활용으로 데이터 가치를 높이고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민간 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연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