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정세균 총리 "대전 선교회 시설 집단감염, 추가확산 차단에 총력"

정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 기사입력 : 2021년01월26일 09:28
  • 최종수정 : 2021년01월26일 09: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일요일 대전에서 발생한 선교회 비인가시설의 집단감염에 대해 추가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각 부처에 주문했다.

26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가용한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과도하다 싶을 정도의 방역조치로 추가 확산을 최대한 빨리 차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 pangbin@newspim.com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일으키 대전의 한 선교회 비인가 시설은 전국적으로 각지에 유사한 시설을 20여곳이나 운영하고 있는 만큼 추가 확산을 강하게 우려했다.

이처럼 120명이 넘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은 한 방에 최대 20명까지 밀집된 상태로 함께 생활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코로나 의심증상을 보인 학생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진단검사와 같은 필요한 조치가 없었고 증상이 악화되면 그냥 집으로 돌려보내는 등 기본적인 방역관리가 매우 부실했다고 정 총리는 지적했다. 3차 유행의 고비를 가까스로 넘기고 조금씩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일로 방역당국은 당황스럽고 국민들께서는 허탈감을 느끼고 있다는 게 정 총리의 이야기다.

정 총리는 "정부는 신천지와 BTJ 열방센터 사례를 교훈삼아 이번 만큼은 속도와의 싸움에서 승리해야 하다"며 "방역당국과 각 지자체는 작은 위험요인도 간과하지 말고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필요한 방역조치에 나달라"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잠재적인 접촉자로 통보받은 분들은 빠짐없이 즉각 진단검사에 응해 줄 것"을 당부하고 "해당 선교회에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인 만큼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해외에서 들어오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철저한 방역을 주문했다. 영국을 시작으로 여러 곳에서 전파력이 강해진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되면서 세계인들의 마음을 더욱 어둡게 만들고 있다고 정 총리는 진단했다.

정 총리는 "가까스로 3차 유행의 고비를 넘고 백신 접종을 눈 앞에 둔 지금 변이바이러스가 확산될 경우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며 "방역당국은 해외상황을 면밀히 예의주시하면서 방역망에 빈틈이 없도록 철두철미하게 대비해 줄 것"을 주문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