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재계·경영

[CES 2021] 올해 글로벌 TV 시장 3대 트렌드 나왔다

삼성전자, CES2021 참가 TV 업체들 동향 분석
"미니LED, 스마트 기능, 친환경이 대세"
"집에있는 시간 늘면서 게이밍 모니터 수요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1월15일 11:19
  • 최종수정 : 2021년01월15일 1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올해 전세계 TV 시장에서는 미니 LED 등 혁신기술, 스마트 기능의 강화, 친환경 제품 등이 핵심 트렌드가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15일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2021에 참여한 TV 업체들의 동향을 분석하는 'TV 미디어브리핑'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는 CES2021에 참여한 TV 업체들의 전략을 분석하는 온라인 브리핑을 열었다. [사진=삼성전자] '2021.01.15 sjh@newspim.com

발표자로 나선 허태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제품기획 상무는 "CES 2021을 통해 본 올해 TV업계의 가장 큰 트렌드는 미니 LED 적용과 광학 구조 개선, 그리고 퀀텀닷 기술 적용을 통한 프리미엄 제품군 확대"라고 설명했다. 

미니LED TV는 2019년 중국 TCL이 가장 처음으로 선보인 제품으로 올해 글로벌 TV 시장 1, 2위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이 대열에 합류하면서 시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허 상무는 "올해 CES2021에 참가한 업체들은 미니LED 기술을 적용해 명암비를 개선하고 더 정확한 색 표현과 밝기 개선을 위해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제품을 선보였다"며 "업계 1위인 삼성전자가 미니 LED 적용 제품을 얼마나 확대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쏠려 있다"고 분석했다.  

허 상무는 TV의 성능이 고화질 구현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화질과 음질을 함께 제어하는 AI 기반 프로세서들의 진화도 눈여겨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TV 업체들은 콘텐츠 특성에 맞춰 화질과 음질을 최적화 하는 기능에서 나아가 주변환경이나 사용자 위치 등에 따라 스스로 화질과 음질을 제어하는 기술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선보인 미니LED TV 'Neo QLED'에 탑재된 '네오 퀀텀 프로세서'는 딥러닝 기반의 학습형 AI  업스케일링 기술과 16개의 신경망 시스템으로 화질과 음질을 콘텐츠 특성과 시청환경에 따라 더 정교하게 제어해 준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여파로 집안에 머무르는 시간의 증가하면서 TV에 게이밍, 헬스, 영화 등 스마트 기능이 대폭 강화됐다. 올해  많은 업체들이 본격적으로 TV의 게임밍 기능을 강화하고 생태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방향을 제시했다.  

삼성전자의 경우 TV에서 게임을 더 좋은 화질로 즐길 수 있도록 인풋렉(Input Lag) 개선, VRR(Variable Refresh Rate) 대응, 4K 120Hz를 지원해왔다.

집에서 큰 화면으로 게임을 즐기려는 이들이 늘자 TV 업체들도 더 많은 소비자들을 유인하기 위해 구글 스테디아(Google Stadia), 마이크로소프트 엑스 클라우드(MS xCloud), 엔비디아 지포스 나우(Nvidia GeForce Now) 등의 클라우드 게임을 제공하거나 게임에 특화된 제품들을 선보이는 경우도 있었다.  

이런 경향은 모니터에서도 강화됐다. 기존에 커브드 모니터와 같은 폼팩터나 성능 경쟁보다는 실사와 같은 환경의 프리미엄 게이밍 경험 제공을 위한 고화질 혁신이 강조되고 있다. 고화질 PC 게이밍 및 고사양화 된 신규 콘솔 시장을 타겟으로 HDMI 2.1을 적용한 UHD 게이밍 모델도 다수 선보였다. 

게이밍 외에도 집 안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활동(In-Home Activity)을 지원하기 위한 서비스도 업계의 관심을 모았다. 삼성전자는 삼성 헬스의 '스마트 트레이너'와 같이 집안에서 개인 피트니스 코치처럼 체계적으로 운동 방법과 자세 등을 알려주는 트레이닝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집에서 영화 등을 즐기는 소비자를 위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서비스의 콘텐츠 추천 기능을 강화하는 업체들도 많았다. 삼성전자는 유니버셜 가이드라는 기능을 적용하고 있다.  

증가하는 OTT 시청 수요 공략을 위해 업체들은 저마다 보다 편리하게 OTT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으며, 이제는 대부분의 업체에서 빅스비,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와 같은 보이스 기능을 지원한다.  

오디오 제품의 경우에도 TV에서처럼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해 음악 경험 또는 연결성을 확대하는 트렌드를 보였다.

이와 함께 올해 참가 업체들은 TV 제품의 기술과 기능에 집중하던 예전과는 다르게 지속가능경영과 친환경 기술에 대한 관심도 역시 높았다. 

삼성전자의 경우 에코패키지 확대, 솔라셀 리모컨 도입, 재활용플라스틱 사용확대와 AI를 활용한 다양한 접근성 기능에 대해 소개했다.  

허 상무는 "대부분의 업체들이 이러한 활동을 사업 전반이 아닌 특정 기능이나 소재 등에 대해 제한적인 적용을 하고 있으나 삼성을 비롯 업계의 이같은 움직임은 매우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전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