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부-특허청, 지식재산·기술거래 활성화 위해 손잡아

10일 업무협약 맺고 기술 거래 활성화 지원 나서

  • 기사입력 : 2020년12월10일 16: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10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지식재산 거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특허청이 손을 잡았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10일 서울 한국발명진흥회에서 기술(지식재산) 거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와 올해 경제정책방향 등에서 발표된 '지식재산(IP) 거래 활성화 대책'의 후속 조치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번 협약으로 중기부 산하 기술보증기금은 전국 68개 영업망을 활용해 중소기업들의 기술도입 수요를 발굴하고 기술이전 기업에 지식재산(IP)의 매입·상용화·사업화 자금을 보증 지원한다.

특허청 산하 한국발명진흥회에서 운영하는 지식재산거래소는 기업의 성장 전략을 컨설팅하고 해당 기업에 필요한 최적의 특허기술을 찾아서 추천,거래 성사를 중개한다. 

한국특허전략개발원도 거래대상 기술(특허)이 대학 또는 연구기관 소유일 경우 특허가 실제 상용화로 이어질 수 있는지를 시제품 제작과 시험, 검증으로 확인해준다.

중기부와 특허청은 이러한 협력형 기술거래체계가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예산과 정책적 지원을 제공키로 했다.

이와 더불어 기술거래 플랫폼인 중기부(기보)의 테크 브릿지(Tech-Bridge)와 특허청(발진회)의 아이피 마켓(IP-Market)에 등록된 기술관련 수요 및 공급 정보를 서로 연계하고 공유키로 했다.

중기부는 이같은 협력체계가 구축되면 기술도입 수요 발굴·중개·상용화 검증·자금지원 등 일괄 서비스를 기업들에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중소기업은 외부기술을 거래를 통해 빠르게 확보함으로써 급변하는 혁신 트렌드를 따라가야 한다"며 "중기부와 특허청의 기술거래 플랫폼과 지원사업 연계를 통해 중소기업의 개방형 혁신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났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이번 거래 관련 공공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은 부처 간 협업을 통해 기술거래 활성화를 추진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지식재산 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이러한 협업 모델을 다른 부처와도 협력해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