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솔로부터 그룹까지 다채롭다…치열한 가을 컴백 대전

  •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17:1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0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요계에 어느 때보다 치열한 컴백 대전이 일고 있다. 솔로부터 그룹까지 다채로운 가수들이 일제히 새 음악을 들고 대중 곁을 찾으면서, '가을 컴백 대전'은 내달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 임창정·B1A4·세븐틴·이달의 소녀…솔로부터 그룹까지

10월에는 오랜만에 얼굴을 보는 가수들이 대거 컴백했다. 그 주인공이 바로 지난 19일 같은 날 컴백한 임창정과 그룹 B1A4이다. 임창정은 매년 정규앨범 스타일의 앨범을 발매하는 만큼, 이번에도 가을을 맞아 열 여섯번째 미니앨범 '힘든 건 사랑이 아니다'를 발매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11월 20일 컴백하는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0.10.20 alice09@newspim.com

임창정은 1년 만에 앨범에 총 13곡을 가득 채우며 리스너들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성공했다. 앨범 동명 타이틀곡은 지니뮤직, 벅스뮤직에서 1위(20일 오후 4시 기준)을 차지했으며, 플로와 멜론에서는 각각 6위, 11위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면서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B1A4는 무려 3년 1개월 만에 완전체로 컴백했다. 5인조에서 3인조로 재정비한 후 첫 앨범이자, 네 번째 정규앨범 '오리진(Origine)'을 발매했다. 오랜만에 완전체로 뭉친 만큼, 앨범은 멤버들의 전곡 자작곡으로 채워 오랜 공백 후 만날 팬들에 대한 마음을 곡으로 대신했다.

임창정, B1A4와 같은 날에 컴백한 가수는 더 있다. 바로 세븐틴과 이달의 소녀이다. 세븐틴은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Semicolon)'을 발매했으며, 이달의 소녀는 세 번째 미니앨범 '12:00(미드나잇)'으로 대중을 찾았다.

세븐틴과 이달의 소녀는 청춘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앨범에 담아냈다. 세븐틴은 타이틀곡 '홈런(HOME;RUN)'을 통해 청춘의 열정적인 모습과 위로의 메시지를 레트로 스윙 장르로 풀어냈으며, 이달의 소녀는 세상의 모든 이달의 소녀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주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19일에 무려 4팀이 같은 날에 컴백한 만큼, 아직 남은 가수들이 10월 컴백 주자로 대기하고 있다. 트와이스는 오는 26일 두 번째 정규앨범 '아이즈 와이드 오픈(Eyes wide open)' 발매를 앞두고 있다. 이번 정규앨범은 지난 2017년 10월 30일 발매한 '트와이스그램(Twicetagram)' 이후 약 3년 만의 정규앨범인 만큼 팬들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임창정 [사진=YES IM 엔터테인먼트] 2020.10.19 alice09@newspim.com

가을부터 초겨울의 감성을 저격했던 노을은 30일에 컴백을 확정지었다. 이들은 헤어진 연인에게 의미 없는 기대를 하고, 좋았던 시절에서 맴돌며 쉽게 마음을 정리하지 못하는 마음이 담긴 발라드 곡인 '너의 곁에만 맴돌아'를 발매한다.

이번 신곡은 노을의 리더 이상곤이 직접 작사에 참여했다. 노을 측 관계자는 "찬 바람이 부는 가을과 잘 어울리는 곡으로 노을의 짙은 감성과 애절함이 돋보이는 곡이다. 올가을 노을의 신곡을 통해 이별에 아파하는 이들이 많은 위로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 11월에도 이어진다…몬스타엑스·마마무·여자친구·방탄소년단

10월에 화려했던 컴백대전은 11월에도 이어진다. 11월에는 굵직한 그룹들이 연달아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진다. 가장 먼저 컴백하는 그룹이 바로 내달 2일 정규앨범 '페이탈 러브(FATAL LOVE)'으로 돌아오는 몬스타엑스이다.

몬스타엑스는 최근 지난 5월 발매한 미니앨범 '판타지아 엑스(FANTASIA X)'의 필름을 공개하며 세계관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판타지아 엑스' 앨범 발매에 앞서 공개된 개인 트레일러에서는 여섯 멤버 각자의 능력을 보여줬고, 그들의 판타지아에 문제가 생겼음을 암시했다.

새롭게 공개된 필름에는 '판타지아 엑스' 트레일러에서 미처 드러나지 않았던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겼다. 또 무너진 그들의 판타지아를 되찾기 위한 과정, 그 속에서 유기적으로 연결된 멤버들의 모습이 드러났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마마무 [사진=RBW] 2020.10.16 alice09@newspim.com

컴백 직전 이전 앨범의 필름을 공개한 만큼, 이전 세계관이 새 앨범의 세계관과 어떻게 연결돼 있는 것인지 궁금증과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몬스타엑스가 11월 컴백에 출발을 알렸다면, 그 뒤를 바로 잇는 가수가 바로 마마무이다. 내달 3일 컴백하는 마마무는 새 미니앨범 '트래블(Travel)'을 발매한다. 이들은 이번 컴백으로 올해 첫 피지컬 앨범이자 첫 완전체로 출격하게 됐다.

새 미니앨범을 발매하기 전, 마마무는 '트래블'의 수록곡이자, 선공개곡 '딩가딩가(Dingga)'를 20일 발표한다. 선공개곡은 갈수록 멀어져 가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로 인해 지루하고 외롭기만 한 일상 속, 친구들과 함께 '딩가딩가'하며 놀고 싶은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

모두가 힘든 현 상황 속 누구나 느낄 수 있는 감정을 재치 있는 노랫말로 풀어내 공감을 자아내며, 펑키한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 라인이 어우러져 마마무 특유의 재기발랄함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마마무 이후에는 여자친구가 9일 컴백에 나선다. 여자친구는 오는 31일 첫 온라인 콘서트를 개최한 후 정규앨범 '회:발푸르기스 나이트(回:Walpurgis Night)'로 팬들을 찾아온다. 이번 정규앨범은 여자친구 성장 서사를 집약한 '回 시리즈'의 마지막 이야기로, 지금껏 없었던 새로운 모습을 시도한 앨범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여자친구 [사진=쏘스뮤직] 2020.10.20 alice09@newspim.com

또 전작에 이어 빅히트 슈퍼 프로듀서 군단과의 지속적인 협업은 물론 여자친구 멤버들의 앨범 참여가 더욱 확대돼 한층 성장한 음악적 역량을 확인시킬 예정이다.

11월의 마지막은 바로 '방탄소년단'이 장식한다. 지난달 18일 발매한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빌보드 메인 차트 '핫 100'에서 1위를 한 만큼, 내달 20일 발매되는 새 앨범 'BE(Deluxe Edition)'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앨범은 코로나19가 가져온 '새로운 일상에서도 우리의 삶은 계속된다'라는 방탄소년단의 이야기로, 전 세계 팬들과 세상을 향한 위로를 담았다.

방탄소년단은 그간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TV를 통해 새 앨범 작업 과정을 공개해온 바 있다. 특히'BE' 앨범은 방탄소년단이 음악뿐만 아니라 콘셉트, 구성,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앨범 제작 전반에 참여했다. 또 새 앨범은 오후 2시 전 세계 동시 발매되면서 또 한번 빌보드를 겨냥할 수 있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10월부터 11월까지 각기 다른 콘셉트와 매력으로 무장한 가수들이 컴백하는 만큼, 어떤 가수들이 음원경쟁에서 살아남아 '롱런'을 하며 리스너들의 귀를 만족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