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이라크 대사관 공격에 놀란 美, "이란이 배후" 지목하며 병력 추가 배치

친이란 민병대 美 공습 규탄하는 이라크 시위대 ,바그다드 대사관 공격대사관 벽에 방화, 진입 시도하기도.."미국과 이스라엘에 죽음을" 외쳐

  • 기사입력 : 2020년01월01일 05:45
  • 최종수정 : 2020년01월02일 08: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의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 카타이브 헤즈볼라 기지 공습에 항의하는 이라크 시위대가 31일(현지시간)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을 공격하며 내부 진입을 시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이란을 이번 공격의 배후로 지목하는 한편 대사관에 병력을 추가 배치하는 등 중동 지역에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로이터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국의 공습을 규탄하는 수천명의 친이란 시위대가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외곽까지 진출했다. 

이들은 '미국 물러가라! 트럼프 물러가라!' '미국에 죽음을, 이스라엘에 죽음을'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후 일부 시위대는 미 대사관 진입을 시도하면서 대사관 입구와 외벽에 불을 지르고, 출입 초소와 감시 카메라 등을 파손했다.  

당시 미 대사관 직원들은 안전 가옥으로 대피하는 한편 경비를 맡고 있는 미 해병대원들이 대응태세에 들어가는 등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라크 시위대가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외벽에 불을 지르고 있다. 2019.12.31 [사진=로이터 뉴스핌]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이 로켓포 등 원거리 공격의 목표가 된 적은 있지만 시위대에 직접 공격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신들은 미 대사관이 경비가 삼엄한 그린존 구역 안에 있지만, 이날 시위대는 이라크 군경의 별다른 저지 없이 미국 대사관 앞까지 진출했다고 전했다. 

이라크 군경은 뒤늦게 최루탄 등을 쏘며 시위대 해산에 나섰지만 일부 시위대는 밤늦게까지 대사관 외곽에 머물며 항의 시위를 이어갔다. 

바그다드의 미국 대사관은 요새처럼 여러 겹의 방호 벽이 둘러쳐져 있어 이날 시위대가 실제로 영내로 진입하지는 못했고 대사관측 인명 피해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 대사관 경비 병력을 강화하는 한편 이라크 정부에 대사관 주변 경비와 미국인 보호를 위한 적극 조치에 나서라고 압박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해병대 병력이 바그다드의 미국 대사관으로 추가 배치되고 있다면서 이라크 정부에 미국인 보호 지원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CNN 방송은 이라크 대사관 경비 강회를 위해 아파치 헬기가 파견됐으며 이들이 대사관 상공에서 조명탄을 터뜨리며 경계 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이라크의 아델 압둘-마흐디 총리 및 바흐람 살리 대통령과 각각 통화를 갖고 이라크 주재 미국인과 대사관 안전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이라크의 주권과 독립을 지지하기 위해 그곳에 머물고 있는 미국인들을 보호하고 지킬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성명은 또 "마흐디 총리와 살리 대통령은 자신들의 책임을 엄중히 여기고 있으며, 미국인과 재산에 대해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국무부는 이밖에 "이라크 대사관 내 미국인은 안전하며 소개령을 내릴 계획은 없다"며 "개인적인 용무 때문에 대사관을 떠났던 미국 대사도 복귀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늘 이란은 이라크의 미 대사관 공격을 조직했다. 그들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다. 이라크 정부는 미 대사관을 지키기 위해 무력을 사용하길 바란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란은 미국 민간인을 죽였다. 우리는 강력하게 대응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 역시 트위터를 통해 "이란의 지원을 받는 그룹들이 바그다드의 (미국) 대사관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란을 배후로 지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미국 정부는 이라크 키르쿠크의 군기지가 로켓포 30여 발의 공격을 받고, 이 과정에서 미국 민간인 1명이 사망하고 미군이 부상을 입자 카타이브 헤즈볼라를 배후로 지목했고, 지난 29일 이라크와 시리아 내 거점 5곳을 공습했다. 당시 공습으로 카타이브 헤즈볼라 지휘관 등 25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타이브 헤즈볼라는 이란 정예군인 혁명수비대와 레바논 헤즈볼라로부터 자금·무기 등의 지원을 받으며 이란의 '대리 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