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농심, 중국법인 최대 실적 예상… "연 매출 2억8000만달러"

차별화 제품·현지화 마케팅 '성공 비결'
상반기 기점, 누적 매출 20억 달러 돌파

  • 기사입력 : 2018년10월16일 10:59
  • 최종수정 : 2018년10월16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농심 중국법인이 사상 최대 실적을 예고했다. 농심의 중국사업이 올해로 만 20년을 맞은 가운데, 중국법인이 올 상반기 매출 약 1억3000만달러를 기록해 연말까지 2억8000만 달러의 최대 실적을 눈앞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은 중국 시장의 성공 비결을 차별화된 제품과 현지화된 마케팅으로 꼽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활동이 신라면배 바둑대회(농심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농심은 올해 중국법인 매출이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16일 밝혔다. 지난 1999년 독자법인으로 중국에서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해 당해 매출은 700만달러였으나, 올해는 그보다 40배가 늘어난 약 2억8000만달러 매출을 예상했다. 상반기 매출은 전년대비 17% 늘어났다.

[자료=농심]

중국법인 누적 매출은 올해 상반기를 기점으로 20억달러를 돌파했다. 농심 해외법인 최초의 기록이다.

농심의 중국 진출은 1996년 상하이에 생산 공장을 가동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대만의 한 회사와 합작형태로 진출했다. 장기적이고 주도적인 중국사업을 위해 1998년 지분을 인수하고 1999년부터 독자노선의 길을 걸었다. 동시에 청도공장(1998년), 심양공장(2000년) 등을 잇따라 가동하며 본격적으로 나섰다.

농심 조인현 중국법인장은 "90년대말 중국 시장은 저가라면이 시장의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었고, 소비자들 또한 한국식품에 대해 큰 관심이 없어 마트에 제품 입점조차 되지 않는 등 초창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장기적인 사업을 위해서는 제품과 판매에 대한 확고한 전략이 필요했다"고 전했다.

성공 비결은 제품과 마케팅의 '투트랙 전략'이라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제품은 한국의 매운맛을 그대로 가져가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광고나 마케팅 등은 철저하게 현지 문화와 트렌드를 우선시했다.

농심은 '우리 브랜드를 중국에 그대로 심는다'는 전략 아래, 당시 한국을 대표하는 신라면과 너구리 등을 시장에 내놓았다. 현지화된 제품과는 달리 한국의 얼큰한 맛은 물론 제품의 규격, 디자인, 브랜드까지 그대로 시장에 선보였다.

또한 끓여먹는 라면 문화도 그대로 가져갔다. 중국은 그릇에 면과 스프를 넣고 뜨거운 물을 부어 데워먹는 포면(包面) 문화가 보편적이다. 농심은 한국의 라면 조리법으로 중국 라면업체들과 정면승부를 펼쳤다.

농심 관계자는 "중국에서 경험할 수 없는 한국 특유의 얼큰한 맛이 중국인들이 신라면을 찾는 가장 큰 이유"라며 "신라면의 빨간색 포장과 매울 辛자 디자인을 두고 중국인들도 종종 자국 제품이라고 여길 만큼 신라면은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강조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