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영화계 전설 오손 웰스 미공개 유작 '바람의 저편', 48년만에 개봉

베니스국제영화제서 시사회…1970년대 촬영본 재구성
현대 공포영화에서 많이 쓰는 '관찰카메라' 기법 활용

  • 기사입력 : 2018년09월03일 15:53
  • 최종수정 : 2018년09월03일 1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네치아 로이터=뉴스핌] 최윤정 인턴기자 = 30여 년 전 세상을 떠난 영화계 전설 오손 웰스 감독의 신작 '바람의 저편(The Other Side of the Wind)'이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출품돼 시사회를 가졌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서 상영된 영화 '바람의 저편' 예고편 스틸컷 [출처=넷플릭스 예고편 캡처]

오손 웰스 감독의 영화 '바람의 저편'은 1970년 촬영을 시작했으나 재정난으로 1976년 촬영이 마무리됐다. 촬영분량이 100시간에 달했지만, 결국 웰스 감독이 세상을 떠난 1985년까지도 빛을 보지 못했다. '바람의 저편'은 결국 촬영을 시작한 지 48년 만인 최근에야 넷플릭스가 완성했다.

로이터 등 외신들은 "남은 반세기 동안 영화학도들이 파고들 거장의 선물"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연예잡지 더할리우드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는 "영화 '바람의 저편'은 영화팬들 사이에서 오랜 기다림 끝에 내린 단비와 같다. 웰스 감독이 연출로 참여한 마지막 작품 '시민 케인(1941)' 이후 50년 만"이라고 말했다.

이 영화는 1960년대 후반에 활동한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감독의 '욕망(Blow Up)'이나 동시대에 활발히 활동한 장 뤽 고다르 감독의 작품에 영향을 받아 어둡지만 자극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유명감독 존 휴스턴은 제이크 한나포드 역으로 출연해 교통사고를 당하기 몇 시간 전 칠순 생일파티에 모인 손님들에게 미완성 영화를 보여준다. 파티 장면에서는 영화제작자와 기자, 다른 주변 사람들이 모여 '영화를 만드는 아름다움'에 대해 논의한다.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사람들이 각자 촬영한 장면이 영화 내용의 대부분을 차지하게 되는데, 현대 공포영화에 많이 사용되는 '관찰카메라' 기법과 흡사하다.

영화 '바람의 저편' 편집을 맡은 밥 머로우스키가 베니스국제영화제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바람의 저편' 재구성 및 편집을 맡은 밥 머로우스키(Bob Murawski)는 "사람들이 리얼리티쇼나 관찰카메라 기법을 사용한 영화에 대해 언급하곤 하는데, 오손 웰스 감독이 먼저 사용했다니 흥미롭다. 이 영화는 다큐멘터리 제작자와 카메라 감독들이 제각기 다른 필름과 카메라를 사용해서 찍은 결과물이다. 그래서 현대적인 느낌이 강한 것 같다. 웰스 감독이 70년대에 이미 만들어냈던 기법을 후대 사람들이 뒤늦게 발견한 셈"이라고 말했다.

피터 브래드쇼(Perter Bradshaw) 가디언지 영화 비평가는 '바람의 저편'을 보고 "분노와 재치의 소용돌이"라고 표현하며 "웰스 감독은 영화를 미완성으로 둠으로써 '바람의 저편'에서 고통과 쾌락의 과정이 어떻게 진행되는지에 대한 궁극적인 진실을 말하고 싶었을 것이다. 완성된 작품은 머릿속에서 상상한 이상적인 모습을 결코 따라갈 수 없다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영화 '바람의 저편'은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선정됐으며, 오는 11월 2일 전 세계 넷플릭스에서 단독으로 공개한다. 베니스국제영화제는 지난달 29일 개막해 오는 8일까지 이어진다.

yjchoi753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