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검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100억 횡령 혐의 추가 기소

기사입력 : 2022년05월16일 15:11

최종수정 : 2022년05월16일 15:11

천화동인 1호 자금, 분양대행업자 이씨에게 전달한 혐의

[서울=뉴스핌] 김신영 기자 = 검찰이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천화동인 1호 자금 100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검사)은 김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21.11.03 hwang@newspim.com

김씨는 2019년 4월 천화동인 1호 자금 100억원을 개인적으로 유용해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인척으로 알려진 대장동 분양대행업자 이모 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2014~2015년 대장동 개발 사업의 분양대행업무를 맡았으며 토목 관련 업체 대표 나모 씨로부터 사업권 수주 청탁과 함께 20억원을 받았다.

나씨는 대장동 토목 사업권을 따내지 못하자 이씨에게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씨는 김씨로부터 100억원을 받아 나씨에게 준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이와 관련해 "정상적인 거래였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한편 김씨는 지난해 11월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하고 막대한 이익을 부당하게 편취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으며 오는 21일 구속 만기를 앞두고 있다.

syki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