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경제 움직이는 7대 슈퍼시티, 상하이 베이징 선전 순

충칭 광저우 청두 텐진 도심인구 1천만 상회
상하이 경제 금융 중심 명실상부 경제수도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14:56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14: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도심 거주자(도시 외곽 인구 제외) 기준 중국 인구 1000만 명 이상의 슈퍼 시티(초대형 도시) 도시군에 청두가 새로 진입해 슈퍼 시티가 모두 7개 시로 늘어났다고 공산당 당중앙 기관 잡지인 츄스(求是)가 보도했다.

츄스에 따르면 슈퍼 시티에는 도심 인구 기준으로 상하이(上海, 1987만 명)와 베이징(北京, 1775만 명)이 1, 2위에 올랐고 광둥성 선전(深圳, 1744만 명)이 광저우(廣州)를 5위로 밀어내고 3위에 들었으며 충칭(重慶)이 4위, 새로 진입한 청두(成都)가 6위, 텐진(天津)이 7위를 차지했다.

슈퍼시티 7개 도시 가운데 상하이 베이징 충칭 텐진은 4대 직할시 군이고 선전은 광둥성의 부성도급 도시이며, 광저우와 청두는 각각 광둥성과 쓰촨성의 성도(성 수도)다.

도심 인구와 농촌 호구(호적) 등 시 외곽 인구를 합한 도시 총 인구 순위에서는 충칭시가 3025만 명으로 1위, 상하이(2487만 명)와 베이징(2189만 명) 청두(2094만 명)가 나란히 2~4위를 차지했다.

슈퍼 시티 랭킹 1위 상하이는 특히 '경제 수도'라는 별명답게 도심 주민 기준 인구가 1987만 명으로 가장 많은 도시로 도시화가 가장 삐르며 경제 활동도 가장 왕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수도 베이징시 차오양(朝陽)구의 제 2 CBD(중심 상업구역)로 불리는 4환과 5환 사이의 왕징 상업 지역에 고층 빌딩들이 들어서 있다. 2021년 9월 뉴스핌 촬영.   2021.09.24 chk@newspim.com

상하이는 다국적 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해 있고 상하이 증권거래소 등 금융기구와 중국 국내외 대기업들의 헤드쿼터가 집중돼 있으며 연구개발 혁신 등의 항목에서도 선발 도시로 꼽히고 있다. 인재가 가장 많은 도시인 동시에 주민 일인당 평균 수입도 전국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상하이에 이어 슈퍼 시티 2위 도시인 수도 베이징은 도심 인구가 1775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81%를 차지, 도시화에서 큰 진전을 보이고 있다.

또한 개혁개방의 도시, 혁신 도시로 명성을 얻고 있는 선전은 도심 인구가 베이징보다 31만 명 적은 1744만 명으로 슈퍼시티 순위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선전시는 특히 60세 이상 노령인구 비율이 5.33%에 그쳐 이 비율이 23.38%인 상하이시, 19.63%인 베이징시와 비교해 크게 젊은 도시로 꼽히고 있다. 선전시 인근의 특대형 도시 둥관시도 60세 이상 인구 비중이 5.47%로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중국 서남부의 쓰촨(四川)성 성도인 청두시는 최근들어 경제가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2020년 처음으로 도심 인구 1000만 이상의 슈퍼 시티 군에 진입했다.

슈퍼시티에 이어 도심 인구 500만~1000만 사이의 특대형 도시군에는 우한(武漢) 둥관(東莞) 시안(西安) 항저우(杭州) 포산(佛山) 난징(南京) 선양(沈陽) 칭다오(青島) 지난(濟南) 창사(長沙) 하얼빈(哈爾濱) 정저우(鄭州) 쿤밍(昆明) 다롄(大連) 14개 도시가 순위에 들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경제수도'로 불리는 상하이 푸동지구에 100층이 넘는 상하이 센터 건물 등 마천루 빌딩들이 하늘을 찌를 듯 치솟아 있다. 2020년 9월 26일 뉴스핌 촬영.  2021.09.24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