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중국 핫!이슈] 알리바바 스마트호텔 오픈, 판빙빙 중고드레스 판매 구설수, 중국 세계 ‘최초’ 폴더블폰 공개

  • 기사입력 : 2018년11월02일 17:14
  • 최종수정 : 2018년11월16일 17: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주 백진규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10월 29일~11월 2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팁도 이젠 로봇에게... 알리바바 AI 안면인식 무인 스마트호텔 선봬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스마트호텔을 오픈한다. [사진=바이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첨단 기술로 운영되는 스마트호텔을 오픈한다.

알리바바는 AI 등 최첨단 스마트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호텔 페이주부커(菲住布渴, FlyZoo Hotel) 호텔을 내년에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항저우에서 개업할 것이라고 중국 신랑과기(新浪科技)가 1일 보도했다.

페이주부커 호텔은 호텔 전체에 설치된 신분 식별 시스템으로 프런트를 비롯해 어떤 직원의 도움 없이 모든 것이 자동으로 작동되는 시스템이다.

호텔에 들어서면 사람 대신 로봇이 고객을 맞이한다. 고객은 안면인식 혹은 휴대폰의 전자신분증을 이용해 간편하게 체크인을 마친다. 

또 고객이 엘리베이터 앞에 서면 자동으로 문이 열리고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해당 층까지 태워다 준다. 호텔 방문도 직접 열 필요가 없다.

객실에서는 알리바바의 AI 음성인식 기기 티몰지니(TmallGenie)가 고객의 모든 명령을 처리한다. 실내 온도와 조명 밝기 조절부터 룸 서비스까지 티몰지니가 돕는다.

알리바바는 고객들이 침대 등 객실의 가구 침구 등이 마음에 들어 구입하고자 할 경우 사진을 촬영해서 주문하면 배송해주는 시스템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페이주부커 호텔은 알리바바의 여행 플랫폼 플리기(Fliggy), 첨단기술 연구기관 다모아카데미, 클라우드 서비스 알리윈 등이 협력해 만들어진 호텔로 알려졌다.

알리바바 관계자는 미래 호텔 페이주부커 호텔은 알리바바의 핵심 전략인 신유통(新零售, newretail)의 새로운 실험장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 판빙빙, 중고 드레스 처분하며 근황 전해. 의상 가격에 네티즌 와글와글

판빙빙 [사진=텐센트오락]

‘판빙빙 사건’ 이후 약 1개월여 만에 판빙빙이 중고사이트에 자신이 입던 옷을 판매하며 SNS를 공식 재개했다. 그러나 일반 연예인들의 중고품보다 비싸다는 이유로 판빙빙은 다시 한번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25일 판빙빙은 온라인 중고사이트 화펀얼(花粉兒)에 자신이 입던 드레스 원피스 운동화 등을 올렸다. 중고사이트를 통해 자신의 근황을 드러낸 것이다.

판빙빙은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집착에서 벗어나기 위해 일부 옷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잠시 휴식을 취한 판빙빙이 본격적인 활동에 앞서 중고 거래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려는 것 아닌가?"라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10월 초 탈세 혐의로 8억8394만 위안(약 1441억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던 판빙빙은 한동안 외부 활동을 중단한 채 거의 집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 이에 신화사(新華社) 등 주요 매체들은 판빙빙이 벌금을 모두 냈을 것이며, 집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을 것이란 추측성 보도만을 하던 상황이었다.

판빙빙이 이번에 판매한 옷 중에서 가장 비싼 품목은 6300위안(약 103만 원)으로 책정한 셀린느(CELINE) 드레스였다. 다른 셔츠 운동화 모자 등의 가격은 300~700위안 수준이었다.

중국 매체 써우후차이징(搜狐財經)은 “셀린느 드레스는 원가만 3만2000위안(520만 원)에 달하는 데다, 판빙빙이 입던 옷임을 감안하면 비싼 가격은 아니다”라며 “예전에 판빙빙이 판매하던 중고 옷 보다는 오히려 싼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너무 비싸다, 전혀 친근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며 판빙빙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몇몇은 “벌금 낼 돈이 부족해서 급하게 옷 장사에 나선 것이냐”고 비꼬기도 했다.

중국 연예인들은 종종 자신이 입던 옷을 중고사이트에서 판매하며 팬들과 소통하곤 한다. 영화배우 쑨리(孫儷)의 경우 2200위안짜리 옷을 12위안에 판매해 사실상 공짜로 넘기기도 했다.

◆ 삼성 제치고, 중국 스타트업 로욜 세계 ‘최초’ 폴더블폰 공개

로욜(Royole)이 공개한 폴더블폰 [사진=바이두]

중국 디스플레이 전문 스타트업 로욜(Royole)이 삼성을 제치고, 세계 최초로 폴더블폰을 발표해 업계의 주목을 끌고 있다. 이로써 오는 7일 공개를 앞두고 있던 삼성은 세계 ‘최초’의 타이틀을 로욜에게 내주게 되었다.

로욜이 발표한 ‘플렉스파이(FlexPai)'는 앞뒤로 접거나 펼칠 수 있는 폴더블폰이다. 해당 기기에는 로욜이 자체 개발해 양산 가능한 ‘찬이(蝉翼, 매미) 2세대’ 디스플레이가 사용됐다. 이와 관련해 2000여개의 핵심 기술 지식재산권(IP)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플렉스파이의 크기는 7.8인치이며 앞뒤로 180도까지 접을 수 있다. 접으면 4.3인치 크기로 작아진다. 두께는 7.6㎜, 무게는 320g이다. 고속 충전 기술도 탑재됐다. 30분 내에 70% 충전, 1시간 내에 80% 충전이 가능하다. 판매 가격은 8999위안(약 146만 4,200원)이다.

이번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를 위해 로욜은 20만번을 접었다 펴는 내구성 실험을 진행하는 등 성능에 상당한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플렉스파이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플렉스파이가 접히기 보다 구부러지는 것에 가깝고 내구성도 좋지 않다며 완벽한 폴더블폰이라고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한편, 세계 ‘최초’의 타이틀을 빼앗긴 삼성은 향후 세계 ‘최고’ 폴더블폰 타이틀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2018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폴더블폰의 일부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 2012년에 설립된 로욜은 중국 칭화대, 미국 스탠퍼드대 졸업생 등 국내외 엔지니어와 박사들이 모여 설립한 디스플레이 제조 스타트업이다. 로욜은 창립 2년여 만에 국내외 유명 벤처투자기관의 투자를 받았으며, 올해 50억달러 투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eunjoo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