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중국 韓流中心

속보

더보기

【中新社东西问】李熙燮:中日韩如何续写合作新篇章?

기사입력 : 2024년05월28일 15:30

최종수정 : 2024년05월28일 15:30

纽斯频通讯社首尔5月28日电 今年是中日韩合作机制启动25周年。5月26日至27日,中日韩领导人会议将在首尔举行。中日韩合作秘书处(下称"秘书处")秘书长李熙燮,日前接受中新社"东西问"专访,探讨中日韩三国合作机遇和潜力,并就未来合作方向提出建议。

现将访谈实录摘要如下:

中新社记者:中日韩三国互为重要的发展伙伴。今年是中日韩合作机制启动25周年,您如何评价三国的合作?

李熙燮:中日韩三国地理位置相邻,在文化上有很多共同点,在经济上作为亚太地区乃至世界的增长动力,一直发挥着举足轻重的作用。

在过去的20多年里,尽管双边关系有所起伏,但三国依然在经济贸易、政治安全、人文交流等广泛领域中,取得了令人瞩目的发展。特别是就环境保护、灾难管理、老龄化、气候变化等与民生直接相关的领域,持续加强合作,实现经验积累与成长。

2024年5月,第八届"庐阳·志邦杯"中日韩三国围棋名人混双赛在安徽省合肥市举行,来自中国、日本、韩国的16位围棋明星选手参加了此次比赛。【图片=记者 何刚 摄】

一直以来,中日韩合作面临诸多内外挑战。但三国的合作就是旨在克服危机,在化危机为机会的过程中不断成长。中日韩三国有必要通过此前在合作过程中获得的经验和得失,明确认识到,只有通过合作实现共赢而不是对立和矛盾,才是维护本国利益和国民幸福的道路,这应成为面向未来的三国合作的坚实基础和机会之窗。

今年是三国合作体制启动25周年,也是具有里程碑意义的一年。秘书处将进一步扩大和深化三国合作的广度和深度,强化未来发展基础,将今年打造成三国合作的"飞跃之年"。

中新社记者:本月26日至27日将召开中日韩领导人会议,这是自2019年12月在成都举行的第八次中日韩领导人会议后,时隔4年多再次举行的会议。您对这次会议有何期待和展望?

李熙燮:中日韩合作启动25年来,逐步建立以领导人会议为核心,以21个部长级会议、高官会和70多个工作层机制为支撑的合作体系,活跃开展着100个以上的实际性交流合作项目。其中最重要的就是通过三国领导人会议达成政治协议,这也成为促进三国共同发展最大的根本动力。

我认为,此次中日韩领导人会议将找回此前因新冠疫情等多种因素停滞的三国合作活力,并重新激活多种合作事业。

另一方面,目前三国面临着贸易保护主义倾向、地缘政治因素、供应链重组、气候变化及东北亚局势等综合挑战,可以说,现在比任何时候都更需要中日韩三国间的紧密合作。

我相信此次三国领导人会议,将成为探索相互合作方案和讨论未来合作方向的重要场合,对三国合作的完全恢复和正常化具有重要意义,另外,也可以成为改善双边关系的契机。

中新社记者:未来三国可以在哪些领域加强合作?

李熙燮:三国通过相互补充、相互依赖的价值链交织,实现了共同发展。可以说,未来三国创造合作"乘数效应"的潜力还很大。

在提升国民间好感度领域,为了增进三国国民之间的相互理解,加强公共外交,我们应进一步扩大和深化肩负东北亚三国未来重任的青年一代之间的相互沟通和交流,并扩大三国地方政府间的交流,在民间交流层面以增进相互理解、巩固合作基础为重点,不断扩大三国合作的基础。

在经贸领域,中日韩三国通过价值链相互连接,在分工和合作体系中共同发展。但在新冠疫情、地缘冲突、贸易保护主义等背景下,中日韩三国面临的现实环境变得更加复杂,因此三国间经济合作的关键在于如何均衡地追求竞争性合作关系。

2021年9月,以"开放合作·互利共赢"为主题的中日韩(乐山)经贸交流合作会在四川乐山举行。【图片=记者 刘忠俊 摄】

具体来看,随着第四次产业革命时代的到来,尖端产业领域的竞争正在加速,中日韩三国之间在一些尖端新产业领域的技术竞争可能加强,但三国也有必要探索技术标准或制定数字通商规范,以及在网络安全等问题的合作。

另外,三国在清洁能源、气候变化的技术领域以及共同应对国际社会挑战方向等方面,也有很大的合作空间。三国共同课题之老龄化导致的银色产业、数字产业及医疗产业等,也有不少信息共享及合作的部分。

最重要的是,在自由贸易秩序受到威胁的世界局势下,通过自由贸易和全球化实现经济增长的中日韩三国,有必要为守护自由贸易体制和多边贸易体制而紧密合作。

东亚地区在1997年亚洲金融危机发生时有过共同克服困境的经验,通过东盟10+3(ASEAN+3)、亚太经济合作组织(APEC)、中日韩领导人会议等多种磋商组织积累信任,构建了《区域全面经济伙伴关系协定》(RCEP)、《全面与进步跨太平洋伙伴关系协定》(CPTPP)等多种经济交流合作框架。为了让东亚通过这些多样的资产相互补充,发挥协同效应,中日韩三国今后也要继续发挥作用,进行协商合作。秘书处也将继续在促进地区及世界经济增长、推进区域内经济交流合作框架构建方面发挥应有作用。

中新社记者:今年初,秘书处表示,在投票选择2024年象征中日韩合作的年度关键词中,"交流"获得了最高票。您认为三国应该采取哪些措施加强人文交流,特别是促进年轻人之间的直接沟通和了解?

李熙燮:"不见面的话,心的距离会变远,只有相互来往见面,才能心意相通。"秘书处通过三国国民的调查,将"交流"选为"中日韩精神——2024年度汉字"。过去的新冠疫情,让我们重新领悟到了一直以来被视为理所当然的面对面交流的珍贵,成了回顾彼此关系的宝贵契机。今年是三国合作机制出台25周年,具有里程碑意义。这将成为尽快找回疫情前三国之间人员交流的活力,使相互交流更加活跃的契机。

2018年8月,"东亚文化之都"中日韩青少年艺术交流专场在黑龙江省哈尔滨市举行。【图片=记者 于琨 摄】

秘书处将人员交流作为系列工作中的重点事业,特别是为了青年一代之间的相互理解和沟通交流。我们推行大学生交流事业"亚洲校园"项目,并通过三国青年峰会、青年论坛、青年大使项目、青年演讲比赛等8个青年交流项目,使中日韩青年交流网络(TYEN)逐渐活跃,从而扩大和深化肩负东北亚未来重任的青年交流。

我相信,通过这些不断增进民间交流的努力,最终定将形成未来三国合作的坚实基础,成为推动三国发展的重要动力。(完)

◆受访者简介:

李熙燮,历任韩国总统秘书室外交秘书官室高级行政官、韩国驻日大使馆公使、韩国驻福冈总领事等职,2023年9月起担任中日韩合作秘书处秘书长。

(作者:中新社记者刘旭,实习生王东倩)

韩国纽斯频(NEWSPIM·뉴스핌)通讯社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트럼프 대만 관련 발언에 반도체주 '와르르'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반도체 관련주가 급락하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대중 반도체 장비 수출 제한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만 관련 발언이 지정학적 불안을 부추기면서 반도체주에 대한 강한 매도세로 이어졌다. 이날 미국 동부 시간 오후 2시 40분 인공지능(AI) 대장주 엔비디아는 6.4% 급락했으며 퀄컴과 ARM 홀딩스도 각각 8%대의 약세를 보이고 있다. ASML 홀딩은 12%의 급락세를 연출하고 있으며 TSMC 역시 7% 밀렸다. 블룸버그통신은 전날 미국 정부가 동맹국들에 기업들이 계속 중국에 첨단 반도체 기술에 대한 접근권을 허용하면 가장 높은 강도로 규제할 방침임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미 정부는 이 같은 규제에 해외직접생산품규정(FDPR)을 적용할지를 검토 중이다. FDPR은 미국 외의 국가에서 생산된 제품이라도 미국의 기술이 적용됐을 경우 미국산 제품으로 간주해 미국 정부의 판매 허가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TSMC 로고 [사진=블룸버그통신] 전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만 관련 발언도 이날 반도체 약세에 힘을 보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와 인터뷰에서 대만이 미국 반도체 산업의 거의 100%를 가져갔다고 지적하고 대만이 방위비를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AI 도입 확대 등 반도체를 둘러싼 현실 여건이 변하지 않아 이 같은 상황이 오래 지속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시장 전문가들의 평가다. 테크애널리시스 리서치의 밥 오도넬 수석 애널리스트는 "시장을 움직이는 근본적인 요소들이 변하지 않아 시장 반응은 짧을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의 중국에 대한 판매 제한은 미국 대선 결과와 관계없이 어느 정도 강화할 것이지만 그것은 한동안 그렇게 시행돼 왔다"고 지적했다. 반도체 관련 주식이 대체로 약세를 보이며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SOX)는 오후 장중 6% 이상 급락하며 지난 2022년 10월 이후 최악의 하루를 보내고 있다. 다만 올해 들어 이 지수는 32% 급등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의 같은 기간 17%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시장에서는 미국 내 생산 기지를 갖춘 반도체 기업들이 수혜를 누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날 반도체주의 대체적인 약세 속에서 인텔과 글로벌 파운드리스는 각각 1.09%, 5.65% 올랐으며 텍사스 인스트루먼츠는 0.12% 내려 약세가 제한되고 있다. 인텔의 경우 TSMC에 빼앗긴 점유율을 회복하기 위해 미국에서 막대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인텔은 2022년 8월 발효된 미국 반도체법으로 527억 달러의 보조금을 받아 이 법의 최대 수혜 기업으로 평가된다.    mj72284@newspim.com 2024-07-18 04:06
사진
羅 "보수 후보 맞나" 元 "동지 악역 만들어"…韓 '청탁 폭로' 일제히 비판 [서울 고양 =뉴스핌] 송기욱 신정인 기자 = 원희룡,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마지막 연설회에서도 한동훈 후보를 향한 비판을 이어나갔다. 두 후보는 이날 오전 한 후보의 '공소 취소 청탁' 폭로 논란과 관련해 "한동훈이 우리 당의 새로운 위협"이라며 날을 세웠다. 나경원 후보는 1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소노아레나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서울·인천·경기·강원 합동연설회에서 "보수 가치에 대한 책임감도, 보수 공동체에 대한 연대의식도 없는 당대표에게 당을 맡길 수 없다"고 밝혔다. [고양=뉴스핌] 윤창빈 기자 = 나경원·원희룡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17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소노아레나에서 열린 서울·인천·경기·강원 합동연설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4.07.17 pangbin@newspim.com 그는 이날 오전 한 후보의 '공소취소 청탁' 폭로에 대해서도 전면 반박했다. 나 후보는 "우리는 민주당에 맨몸으로 맞섰다. 투쟁하는 정당으로 바뀌어 조국 전 장관을 끌어내리고,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부도덕, 위선, 위법을 밝혔고 5년 만에 정권을 찾아오는 기초를 만들었다"고 했다. 나 후보는 "그런데 27명의 현역의원과 보좌진이 기소됐다. 반헌법적 기소였다"면서 "그 시절로 간다고 해도 감옥에 간다고 해도 투쟁할 것이지만 문제는 그것이 우리의 의회 투쟁을 위축시킨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이라면 당연히 공소를 취소했어야 할 사안이다. 그런데 취소는 커녕 헌정 질서를 바로잡아달라는 말씀을 공소 취소 부탁이라고 이야기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야당은 신이 나 수사감이니 공소 취소 청탁이니 (한다)"면서 "우리 당대표 후보 맞나. 보수 정권 후보가 맞나"라고 직격했다. 원희룡 후보 역시 공세에 가세했다. 원 후보는 "나 후보가 법무부 장관에게 공소 취소 청원을 했다고 한다. 자기가 옳다는 주장을 한다고 우리의 소중한 동지를 정치 수사 대상으로 던져버린 결과가 됐다"며 "한 후보의 이 리스크는 우리 당의 새로운 위협으로 등장했다"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특검에 대한 비판도 이어나갔다. 그는 "특검은 곧 파멸이다. 특검법은 민주당이 대통령을 탄핵하고 조기 대선으로 몰고가기 위한 카드"라면서 "당대표와 대통령이 이걸 놓고 충돌하면 당은 산산조각난다"고 말했다. 특히 "당무개입이라면서 대통령을 악역으로 만드는 분이 있다. 정치 이전에 신의가 있어야 믿고 소통할 수 있다. 총선 패배가 전적으로 자기 책임이라고 고개를 숙이더니 내 잘못은 아니라며 100일은 너무 짧았다고 전당대회에 출마했다"고 꼬집었다. [고양=뉴스핌] 윤창빈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17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소노아레나에서 열린 서울·인천·경기·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4.07.17 pangbin@newspim.com 원 후보는 "사법리스크와 동지들을 악역으로 만드는 이 리스크를 안고 어떻게 당을 안정적으로 이끌 수 있겠나"라고 했다. 그는 연설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한 후보의 입이 우리 당의 새로운 위협으로 등장했다"면서 "누가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자기가 옳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말하는 사람을 면박주기 위해서다. 자기도 무슨 말을 하는지 몰랐지 않았을까 싶다"고 비판했다. 한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논란과 관련된 언급을 하지는 않았다. 그는 "모두와 함께 화합하는 정당, 단결하는 정당을 만들어 우리가 반드시 이기는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지난 총선에서 낸 후보들을 민주당과 비교해달라. 우리가 더 유능하고 성실하고 청렴한 후보들이었지만, 그런 후보들과 정책을 제대로 알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연설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두 후보의 비판과 관련해 "토론에서 말씀드린 내용 그대로다. 사실을 말씀드렸고 특별하게 덧붙일 말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나 후보가) 법무부 장관의 임무 범위에 대해 말했고, 잘못 인식하신 부분이 있는 것 같아 사례를 들어 말씀드린 것 뿐이다"라며 "청탁을 들어드리지 않았기 때문에 야당에서 특별히 문제를 삼을만한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oneway@newspim.com 2024-07-17 17:30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