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여기!서울] 칠궁, 신분의 벽 넘고자 했던 왕의 어머니-2편

궁녀 출신의 전무후무한 왕비 장옥정 사당 대빈궁
아들 사도세자 밀고했던 영빈 이씨 선희궁도 위치

  • 기사입력 : 2019년02월06일 06:3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14: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여기!서울]은 1000만 시민의 도시 서울 곳곳의 명소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사람들이 몰려드는 핫플레이스는 물론, 미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공간을 만나보세요.

냉천정을 지나면 나오는 사당이 바로 '덕안궁'이다. 영친왕의 어머니이자 고종의 후궁 순헌 귀빈 엄씨의 신주를 모셨다. 

순헌 귀비 엄씨는 1897년 영친왕을 낳고 귀인으로 책봉됐다. 고종이 엄씨가 거처할 궁을 경운궁(덕수궁) 안에 지어 경선궁이라 칭했다. 1900년 순빈에 봉해졌고 이듬해 순비, 1903년 황귀비, 2010년 순헌 귀비에 진봉됐다.

1911년 엄씨가 세상을 떠난 뒤 경선궁은 덕안궁으로 개칭됐다. 원래 자리는 1913년까지 태평로였으나 1929년 육상궁 자리로 옮겨졌다.

 

덕안궁 왼쪽으로 보면 사당 셋이 나란히 늘어서 있다. 왼쪽부터 저경궁, 대빈궁, 그리고 선희궁과 경우궁이다. 맨 오른쪽이 선희궁과 경우궁이 합사된 사당이다.

가장 왼쪽의 저경궁은 추존왕(사후에 왕으로 승격) 원종의 어머니 인빈 김씨의 사당이다. 선조의 후궁인 인빈 김씨는 인조의 아버지 정원군을 낳았다. 반정으로 왕권을 차지한 인조는 즉위한 뒤 정원군을 원종으로 추존했다.

인빈 김씨는 광해군의 생모이자 선조의 후궁이던 공빈 김씨와 갖은 트러블을 일으켰다. 공빈 김씨가 죽자 선조의 총애를 독차지했다. 김씨의 아우 김공량이 이산해 부자와 결탁, 광해군의 세자 책봉 문제를 건의한 정철 등을 유배한 사건이 유명하다. 

임진왜란 당시 선조가 공빈 대신 인빈 김씨만 데리고 피난을 간 사실을 보면, 왕의 총애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중앙에 자리한 대빈궁은 희빈 장씨(장옥정)의 사당이다. 1701년 장씨가 사약을 받고 죽자 신위를 정동에 모셨는데, 1722년 옥산부대빈으로 추존되면서 경행방에 사당을 세웠다. 1870년 육상궁 안에 옮겨졌다가 1887년 경행방으로 다시 옮겨갔다. 1908년에야 원래 육상궁 자리로 되돌아왔다.

 

칠궁에 잠든 일곱 여인 중 유일하게 왕비 자리에 오른 희빈 장씨의 사당인 만큼 대빈궁엔 '특혜'가 주어졌다. 저경궁, 그리고 오른쪽의 선희궁, 경우궁과 달리 계단이 한 칸 더 많고, 기둥도 둥글다. 사당 문의 장식 역시 다른 궁에 비해 화려하다.  

방송계에서는 툭하면 장희빈이 주인공인 사극이 제작된다. 삶이 얼마나 드라마틱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내인으로 궁으로 들어와 단박에 숙종의 총애를 받을 만큼 미인으로 알려졌다.

뭐니뭐니해도 악녀 이미지가 강하다. 임신한 숙빈 최씨를 잔혹하게 매질한 사건, 인현왕후를 내쫓기 위해 해괴한 짓을 벌인 사건이 유명하다. 사약을 거부하며 비참하게 죽는 신은 장희빈 사극의 백미(?)다. 이 과정에서 아들 경종을 성 불구로 만들었다는 설도 전해진다.

마지막 경우궁이다. 순조의 어머니이며 정조의 후궁인 수빈 박씨의 사당이다. 1822년 수빈 박씨가 죽고 이듬해 창경궁 도총부 안에 신주를 모셨는데, 현사궁이라 불렀다. 현재의 이름은 1824년에 지어졌다. 1886년 인왕동으로 옮겨졌다가 1908년 현재 자리에 들어섰다.  

합사된 선희궁은 추존 왕 장조(사도세자)의 모친이자 영조의 후궁 영빈 이씨의 사당이다. 영조는 1764년 영빈 이씨 사후 이듬해 사당을 짓고 의열묘라 칭했다. 현재 묘호는 1788년 정조가 지었다. 선희궁은 합사된 탓에 현판이 경우궁 뒤에 자리한다. 앞서 소개한 육상궁과 마찬가지다. 

영빈 이씨는 비련의 주인공으로 유명하다. 효장세자를 잃고 상심이 컸던 영조를 위해 1735년 왕자를 낳았는데, 훗날의 사도세자다.

영조의 정비 정성왕후의 양자로 입적된 사도세자는 두 살에 글을 읽을 만큼 총명했다. 무인적 기질도 강해 전쟁놀이를 좋아했는데, 이를 계기로 영조 눈밖에 났다. 트라우마를 얻은 사도세자는 영조에게 잘보이려 애쓸수록 강박증이 심해졌다. 급기야 역모 이야기가 나오는 등 부자 사이가 틀어지자, 영빈 이씨는 세손을 지키기 위해 친아들을 죽일 결심을 하기에 이른다. "꿈에 정성왕후가 '세자가 다른 마음을 먹는다'고 가르쳐줬다"는 통한의 밀고가 유명하다. 

여기까지 모두 둘러본 칠궁은 지난해 6월 청와대 관람객에 한해 개방되다 올해부터 단독 예약제로 전환됐다. 문화재청 홈페이지에서 칠궁 특별관람 예약을 하면 되며, 정원제한이 있다. 매주 화~토요일 운영되며 1일 7회 시간제(오전 9시20분, 오전 10시20분, 오전 11시20분, 오후 1시20분, 오후 2시20분, 오후 3시20분, 오후 4시20분)다.

 

개인은 무궁화동산 칠궁안내부스에서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정원은 50명 제한이다. 인원이 차면 사복경찰이 인솔, 칠궁 입구까지 안내한다. 매회 해설관람 30분, 자유관람 20분 총 50분으로 구성된다. 사진촬영은 자유이나, 청와대쪽은 보안상 찍을 수 없다. 영상촬영 역시 금지돼 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