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여기!서울] 서울의 두 번째 시민공간 '삼각산 시민청'을 다녀왔다!

4월28일 개관한 제2의 시민청 '삼각산 시민청' 탐방기

  • 기사입력 : 2018년05월24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14: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글·사진·영상 김세혁 기자 = '여기!서울'은 1000만 시민의 도시 서울 곳곳의 명소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사람들이 몰려드는 핫플레이스는 물론, 미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공간을 만나보세요.

1동 전경. "잘 생겼다!"란 중의적 카피가 눈에 들어온다.

 

1동과 바로 연결되는 지하철역 통로

 

1동 2층의 활짝라운지. 휴식과 영상을 한 번에 즐긴다.

 

북카페

 

잘 터지는 무료 와이파이

 

2동 전경. 1동 바로 앞에 자리한다.

 

2동 역시 전철과 바로 연결된다.

 

시민을 반겨주는 안내판. 워크숍룸이 2층과 3층에 마련돼 있다.

 

2층의 쉼터

 

2층 워크숍룸. 시민들을 위한 공간이다. 3층에도 비슷한 규모의 워크숍룸이 있다.

 

3층 갤러리. 시민들의 작품이 전시된다.

 

2동 3층 워크숍룸에서 바라본 1동

◆서울의 두 번째 시민 문화공간 ‘삼각산 시민청’
서울 도봉구에 자리한 삼각산 시민청은 원조 시민청에 이은 서울시민의 두 번째 문화공간이다.

지난 4월28일 문을 연 이곳은 1동과 2동으로 구성된다. 2층에 대규모 북카페를 품은 1동은 우이신설선 솔밭공원역 1번출구와, 워크숍룸이 특징인 2동은 2번출구와 한 번에 연결된다.

여기서 잠깐. 삼각산은 원래 북한산의 옛 이름이다. 강북과 노원, 도봉, 성북 등 서울의 동북권을 대표하는 시민공간이란 의미에서 삼각산 시민청이라고 이름 붙였다. 도로를 사이에 두고 1동과 2동이 마주보고 서 있는데, 각각 행정구역이 쌍문동과 우이동으로 나뉘는 점이 재미있다.

1동은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쉬고 책 읽고 영상이나 전시를 관람하는 활짝라운지다. 한쪽엔 북카페가 들어서 있다. 북카페에는 다양한 도서가 구비돼 있고, 시민 스스로가 책을 가져와 한가롭게 읽어도 좋다. 시원한 음료를 판매하는 미니카페도 자리하고 있다.

2동은 토론과 동아리활동, 강연 등을 자유롭게 진행할 수 있는 워크숍룸이 2층과 3층에 마련돼 있다. 2층에는 책장이 들어선 소규모 쉼터가, 3층에는 시민들의 사진이나 그림을 전시하는 갤러리가 자리한다.

4.19묘역과 우이동 유원지와 가까운 삼각산 시민청은 여가와 문화, 역사가 어우러지는 복합시민공간으로 각광 받고 있다. "잘~생겼다"는 서울시의 중의적 카피가 인상적인 이곳은 원조 시민청에 비해 규모도 작고 볼거리는 적지만 시민들을 위한 토론의 장을 지향하는 점에서 충분히 매력적이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