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환경

[여기!서울] 폭염을 피하는 방법…서울시내 명품계곡 5選

진관사계곡 등 서울시내 숲속 계곡 피서지로 각광

  • 기사입력 : 2018년07월28일 08:3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6일 14: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글·사진 김세혁 기자 = [여기!서울]은 1000만 시민의 도시 서울 곳곳의 명소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사람들이 몰려드는 핫플레이스는 물론, 미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공간을 만나보세요.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며 전국이 가마솥처럼 펄펄 끓는다. 서울 역시 한낮 최고기온이 37도를 훌쩍 넘어설 정도로 연일 찜통더위다.

땀이 줄줄 흐르는 한여름엔 계곡만한 피서지가 없다. 잘 들여다보면 서울시내에도 무더위를 식혀주는 '명품계곡'이 여럿 존재한다. 특히 대중교통으로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도 있어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 찾아볼 만하다. 

◆진관사 계곡

진관사 본당과 향로봉의 분기점인 극락교. 오른쪽 향로봉 쪽으로 가면 본격적으로 계곡이 나타난다. 2018.7.27

 

시원한 물줄기를 품은 진관사 계곡 2018.7.27

 

가뭄 탓에 수위가 낮아졌지만 무더위를 잊기엔 충분하다. 2018.7.27

진관사 입구 주차장부터 시작되는 진관사 계곡은 북한산 향로봉과 비봉 사이의 비봉능선에서 진관사 방면으로 이어진다.

진관사를 끼고 있다 보니 경치는 서울시내 계곡 중에서도 수준급이다. 고려 때 창건한 진관사의 규모가 대단한 덕이다. 향로봉으로 향하는 등산로를 따라 이어지는 시원한 계곡이 지친 마음을 달래준다.

올해는 마른장마였던 탓에 계곡물이 줄어든 것이 흠이지만, 진관사 주변 계곡을 따라 북한산 경치를 만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진관사를 내려와 만날 수 있는 은평한옥마을의 정취는 덤이다.

◆삼천사 계곡

삼천사 입구에서 반대로 내려오는 길. 오른쪽이 삼천사 계곡이다. 2018.7.27

 

진관사 계곡과 가까운데 경치는 사뭇 다르다. 이쪽이 훨씬 남성적이다. 2018.7.27

 

계곡을 끼고 삼천사로 오르는 길이 제법 가파르지만 등산객이 끊이지 않는다. 2018.7.27

은평구 진관동 소재의 계곡이다. 진관사 계곡과 가깝다. 북한산 문수봉과 북한산성의 부왕동암문 방면 갈림길에서 삼천사 방면으로 흐른다.

원효대사가 창건한 삼천사의 위용 덕에 계곡의 경치가 빼어나다. 북한산 특유의 힘찬 기세를 닮아 계곡 자체가 힘이 있어 보인다.

제법 가파른 등산로를 따라 흐르는 삼천사 계곡을 만나려면 인내가 필요하다. 산길을 다듬어 삼천사 입구까지 도로를 냈지만 아스팔트가 아니어서 다소 험한 편이다.

◆백사실 계곡

백사실 계곡 입구임을 알리는 작은 안내판 2018.7.27

 

1급수에서만 사는 도롱뇽을 여기서 만날 수 있다. 2018.7.27

 

계곡물이 정말 깨끗하다. 단, 발을 담가서는 안 된다. 2018.7.27

서울 부암동의 빽빽한 숲속에 자리한 계곡이다. 자연환경이 우수해 도롱뇽이 서식한다.

백사실 계곡은 올라가는 길이 험난하기로 유명하다. 길이 여러 갈래인데, 석파정 쪽으로 오르려면 각오를 단단히 해야 한다. 차를 이용해도 대단한 경사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니, 두 다리로 터벅터벅 오르기는 굉장히 힘들다. 

계곡은 입구가 굉장히 좁다. 전봇대에 팻말이 절반은 가려 잘 보이지도 않는다. 하지만 좁다란 길로 들어서면 비경이 펼쳐진다. 서울에 무릉도원이 있다면 이곳이 아닐까 감탄이 터진다.

도롱뇽의 서식지다 보니 물이 굉장히 맑다. 단, 손이나 발을 담가서는 안 되니 주의할 것. 대도시 서울에 자리한 계곡이라고는 믿을 수없는 울창한 숲의 분위기가 굉장히 좋다.

◆인왕산 수성동 계곡

종로09 마을버스 기점에서 시작되는 계곡길 2018.7.27

 

왼쪽이 계곡길, 오른쪽이 인왕산 등산로다. 왼편 계곡길의 정자에 앉으면 신선놀음이 따로없다. 2018.7.27

 

시원한 계곡 위에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돌다리가 보인다. 2018.7.27

종로09 마을버스의 기점에서 시작하는 아늑한 계곡이다. 소재지는 서울 종로구 옥인동. 조선시대 때 계곡물 소리가 하도 맑아 수성동이라 불렀다.

이 계곡은 겸재 정선의 산수화 ‘수성동’의 배경이 될 만큼 절경을 자랑한다. 고즈넉한 인왕산 자락이 보이는 계곡을 따라 오르면 몸과 마음이 절로 시원해진다.

올라가는 길이 조금 가파르지만 워낙 오래된 명소라 사람들이 많다. 조선시대부터 여름이면 선비들의 탁족회가 열릴 만큼 이름난 피서지다. 세월이 걸쳐놓은 오래된 돌다리까지 그대로 보존된 수성동 계곡은 서울시 기념물 제31호이기도 하다.

◆긴고랑 계곡

긴고랑 계곡. 초입부터 탁 트여있다. 2018.7.27

 

인공적인 분위기가 있긴 해도 물이 차면 굉장한 경치를 자랑한다. 2018.7.27

 

계곡 주변에 테니스장, 운동기구 등이 갖춰져 있다. 2018.7.27

중랑구 아차산의 계곡. 규모가 크고 물의 흐름 역시 역동적이다.

긴고랑 계곡은 가뭄 탓에 물이 많이 줄었지만 우기가 되면 금세 물이 불어나는 곳이다. 주말은 물론 평일 저녁 폭염을 피해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는 피서지다.

계곡을 따라 산책로가 잘 조성돼 있고 테니스장, 각종 운동기구 등이 설치돼 여가를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수성동 계곡과 마찬가지로 마을버스(광진02) 기점에 자리해 비교적 편하게 오갈 수 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