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여기!서울] 이곳 모르면 아저씨…'익선동 한옥마을'을 가다

종로 익선동 한옥마을, 뜨거운 입소문에 문전성시
1920년 조성…북촌보다 늦게 떴지만 나이는 '형님'

  • 기사입력 : 2018년06월22일 17:23
  • 최종수정 : 2019년03월14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글·사진·영상 김세혁 기자 = [여기!서울]은 1000만 시민의 도시 서울 곳곳의 명소를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사람들이 몰려드는 핫플레이스는 물론, 미처 알려지지 않은 역사적 공간을 만나보세요.

 

 

 

 

 

 

 

 

 

 

  

 

 

익선동 한옥마을은 서울 종로의 번화가 안쪽, 고즈넉한 골목길에 자리를 잡고 있다. 이곳의 한옥은 100채 정도인데 1920년 부동산 개발업자 정세권이 전통은 살리고 서민 주거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었다. 

역사가 오래 됐으니 골목은 참으로 고색창연하다. 100년을 거의 채운 익선동 한옥마을의 정취는 북촌 한옥마을과 또 다른 멋이 있다. 사람으로 북적대는 종로 번화가 속에 이런 옛날 동네가 있다니 신기하다.

현재의 익선동 한옥마을은 퓨전카페들이 들어찬 별천지다. 시간은 1920년대에 멈췄지만 여기서 내놓는 음식들은 첨단을 달린다. 독일 밀맥주부터 프랑스 와인, 이탈리아 파스타까지 국적도 제각각이다. 물론 전통차나 한지로 만든 옷 등 우리 조상의 멋을 간직한 아이템도 만날 수 있다.

익선동 한옥마을은 방배동, 삼청동, 서래마을, 경리단로 등 서울시 대표 카페골목 중 가장 뒤늦게 데뷔했다. 이곳 상인들 말로는, 카페가 들어선 지는 3년이고 유명세를 탄 건 고작 1~2년이다. 그만큼 요즘 뜨는 '핫 플레이스'란 이야기다.

때문에 어지간히 서울에 밝은 사람들도 "익선동 아냐"고 물으면 "모른다"는 답이 돌아온다. 젊은층에선 "익선동 모르면 아저씨"란 우스갯소리도 유행한다. 

참, 이곳은 북촌처럼 요즘 논란이 되는 '오버투어리즘' 갈등이 없는 곳이다. 익선동 한옥마을 대부분이 상점으로 꾸며져 주민은 거의 살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아무 데나 쓰레기를 버리거나 담배를 피우는 등 매너 없는 행동은 이곳에서도 금물이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