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투어리즘 리더] “항상 새로운 두바이, 모든 여행객이 만족합니다“

후어 알카자 두바이관광청 국제사업 부문 아시아·태평양 수석 인터뷰

  • 기사입력 : 2018년04월03일 15:33
  • 최종수정 : 2018년04월03일 15: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지난 2015년 두바이관광청이 개소한 이후 2018 두바이 세일즈 미션을 3일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처음으로 열었다.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두바이 세일즈 미션에 참가해 두바이 매력을 알리기 위해 두바이 현지에서 후어 알카자 두바이관광청 국제 사업 부문 아시아 태평양 수석 담당자가 방한했다.

후어 알카자 두바이관광청 국제 사업 부문 아시아 태평양 수석 담당자. /이윤청 기자 deepblue@

“두바이는 할아버지, 할머니, 어린이들과 온 가족이 함께 하는 여행객에게 좋은 곳입니다. 도시와 사막이 공존하고 시니어와 성인 여행객이 좋아하는 쇼핑과 스파 등과 아이들이 좋아하는 세계 최고 규모의 워터파크와 테마 파크가 다채롭게 준비돼 있습니다.”

두바이는 40년 밖에 되지 않은 아주 짧은 역사의 도시지만 매년 새롭게 생기는 어트랙션과 레노베이션 되는 쇼핑몰 등으로 인해서 언제 방문하고 몇 번을 다시 찾아도 늘 새로운 여행지다. 끊임없이 변화하고 성장하는 곳이 바로 두바이다.

“최근 오픈한 새로운 어트랙션 중에서 하이라이트는 단연 두바이 프레임입니다. 말그대로 프레임 즉 액자 모양의 전망대인 두바이 프레임은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유니크한 여행명소가 될 것입니다. 특히나 360도로 두바이의 전경을 볼 수 있는데 프레임의 한 면은 구도심이 다른 한면은 신 도심이 보여 두바이의 과거, 현재, 미래를 동시에 볼 수 있는 곳이죠. 특히 전망대에 있는 바닥이 유리로 돼 있는 곳은 아찔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죠.”

후어 알카자 두바이관광청 국제 사업 부문 아시아 태평양 수석 담당자. /이윤청 기자 deepblue@

후어 수석은 아이들을 동반한 여행객에게는 두바이 파크 앤 리조트를 추천했다.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테마파크인 레고 랜드 등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세계에서 제일 큰 규모를 자랑하는 실내 테마파크인 IMG 월드 등을 추천했다.

“두바이의 여름인 5월에서 9월까지 너무 더울까봐 걱정하는 한국인여행객이 많은 것을 이미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두바이 쇼핑몰, 실내 테마파크, 호텔, 모든 어트랙션과 액티비티를 즐길 때 냉방 시설을 완비해 여행하는데에 부담스럽지 않게 설비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또한 여성과 어린이에 대한 안전에 대한 두려움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3위로 꼽힌 두바이이기 때문에 염려하지 말고 두바이를 찾아주면 좋겠어요.”

오는 6일 두바이 현지에서는 SM 타운 콘서트가 열린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렇듯 두바이와 한국은 서로 문화를 교환하고 서로에 대한 호감이 있는 사이라고 후어 수석은 이런 문화 교류를 강조했다. 또 2020엑스포를 앞두고 모두를 위한 도시로 슈퍼 럭셔리 여행부터 3~4성급 호텔을 이용하는 여행 등 다양한 여행객을 맞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후어 알카자 두바이관광청 국제 사업 부문 아시아 태평양 수석 담당자. /이윤청 기자 deepblue@

“두바이의 3~4성급 호텔은 유럽 국가의 5성급 호텔의 수준과 비슷할 정도로 월드 클래스 급의 호텔이라고 자부합니다. 또한 사막 사파리에서 공연을 보면서 즐기는 투어가 80달러 정도 수준으로 마냥 비싼 여행지가 아니라 가성비가 좋은 여행지라고 한국여행객에게 알리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후어 수석은 아직 스톱오버 여행지로 알려진 두바이의 다음 목표는 두바이 한 곳만 여행하는 여행지로서의 매력을 알리는 것이다. 많은 액티비티와 끊임없이 새롭게 생긴 어트랙션 등으로 스톱오버로만은 다 알수 없는 두바이, 오래 머물수록 신비로운 매력이 가득한 여행지라는 것을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이윤청 기자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