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여행.레저

[투어리즘 리더] “언제 방문해도 새로운 여행지가 바로 홍콩”

권용집 홍콩관광청 지사장 인터뷰

  • 기사입력 : 2018년03월09일 13:30
  • 최종수정 : 2018년03월11일 0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지난해 홍콩을 찾은 한국인여행객이 148만7670명을 기록했다. 어느새 150만명이 코앞이다. 매년 꾸준하게 성장하는 단일 도시로는 홍콩을 따를 곳이 없다.

권용집 홍콩관광청 지사장 /이형석 기자 leehs@

홍콩이 이토록 한국인여행객에게 사랑 받게 만든 그 중심에는 10년이 넘게 홍콩관광청을 지키고 있는 권용집 홍콩관광청 지사장이 있다. 10년을 하루같이, 한결같은 열정이다.

“서울, 대구, 부산은 물론 제주에서 출발하는 홍콩행 항공사만 해도 13군데로 이것만 봐도 홍콩의 인기가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어요. 10년 전 홍콩은 다른 여행지를 갈 때 스톱오버로 잠깐 들르거나 쇼핑을 하는 곳으로만 인식됐었어요. 지금의 홍콩은 단일 관광지로서의 매력을 널리 알렸을뿐 아니라 30,40대의 여성이 럭셔리하게 즐길 수 있는 여행지, 아이들과 교육 여행을 할 수 있는 가족여행지, 홍콩 시네마 키즈들의 추억여행지 등 다양하게 발전했습니다.”

권용집 홍콩관광청 지사장 /이형석 기자 leehs@

권 지사장은 10년 넘게 홍콩관광청 지사장을 역임하면서 이룬 성과가 많다. 다양한 프로모션과 페스티벌을 기획하고 홍보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섰다.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여행사와의 파트너쉽을 중요하게 여겨 지금까지 발전해 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많은 항공사와 여행사의 도움이 없었다면 홍콩관광청의 발전도 없었을 겁니다. 늘 파트너와의 협력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그로 인해 많은 항공사가 한국과 홍콩을 잇게 된 것이고 여행사에서도 다양한 상품을 출시, 적극 판매 해주는 것 이죠.”

권용집 홍콩관광청 지사장 /이형석 기자 leehs@

홍콩은 지난해부터 올드타운 센트럴을 테마로 홍콩의 과거와 현재, 동서양의 문화가 어우러져 골목골목 속 숨은 매력을 찾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테마여행을 소개하고 있다. 그의 일환으로 홍콩 올드센트럴의 매력을 담은 브로슈어를 제작했을 뿐 아니라 매년 발행하고 있는 홍콩요술램프 가이드 북도 세련되게 개편했다.

“홍콩은 그대로 머물러 있지 않고 끊임없이 발전하는 여행지에요. 이번에 심포니 오브 라이트가 새롭게 변신했어요. 또 PMQ가 그랬듯이 타이퀀이라는 경찰서, 중앙 법원으로 사용되던 건물을 역사와 문화, 아트를 융합하는 종합문화의 허브로 재탄생 시킬 계획이 오는 5월에 있어요. 여러번 방문해도 늘 새로운 홍콩을 기대해도 좋습니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사진 이형석 기자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