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투어리즘 리더] "일본 소도시 위주의 참신한 여행 알리고 싶어요"

구마노 노부히코 일본정부관광국 서울사무소 소장 인터뷰

  • 기사입력 : 2018년01월17일 08:11
  • 최종수정 : 2018년01월17일 0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지난해 출국자 수가 2400만 명이라는 사상 최대의 기록을 남겼다. 그 중에서 714만200명이 일본을 찾았다고 하니 해외에 나간 한국인 중 30% 가까이 되는 사람이 일본을 찾은 것이다.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714만 200명은 역대 최다 기록으로, 2016년에 약 500만 명이 일본을 찾은 것과 비교하면 괄목할만한 성장이다. 이같은 기록을 세운 중심에는 구마노 노부히코 일본정부관광국 서울사무소 소장이 있다.

구마노 노부히코 일본정부관광국 서울사무소 소장 /김학선 기자 yooksa@

“사상 최고의 일본 여행객 숫자인 714만200명을 달성하게 돼 너무 기쁩니다. 한국인 여행객의 일본 사랑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2016년에 약 500만명이 일본을 찾았고 올해는 714만200명이 찾게 돼 큰 성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올해 잘한 것도 있지만 지난해가 부진했다고 생각합니다. 2016년 말에 일어난 구마모토 지진 때문에 취소율이 높았기 때문입니다. 올해는 다양한 LCC(저비용항공사)의 많은 운항 및 신규 취항 등의 요소로 큰 성장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일본을 찾는 전체 여행객 수가 약 2869만900명(2017년 기준)으로 집계된 가운데 한국인 여행객이 약 714만 명, 중국인 여행객인 약 735만 명으로 근소한 차이를 두고 1,2위를 기록했다. 인구수에 비한다면 우리나라 여행객이 일본을 얼마나 많이 방문하는지 알 수 있다.

“일본정부관광국 서울사무소의 한국인에게 일본이 얼마나 매력적인 여행지인지 알리는데 목적을 두고 있습니다. 한국-일본간의 상호적인 인적교류는 물론 우호적인 관계로의 발전에도 힘쓰고 있죠. 다만 급격하게 늘어난 여행객으로 인해 버스는 물론 그 버스를 운전해줄 인력, 호텔 객실의 수 등이 부족해 걱정입니다. 보다 질 좋은 일본여행을 위해서는 그들이 필수적이기 때문이죠.”

실제 일본은 고령화 등의 이유로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 이 것이 여행업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 더 많은 여행객의 방문을 기대하는 노부히코 소장은 이 점을 가장 안타까워하며 하루 빨리 좋은 서비스로 일본이 수용 태세를 갖추길 희망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구마노 노부히코 일본정부관광국 서울사무소 소장 /김학선 기자 yooksa@

“많은 한국인이 일본을 찾아주는데에는 최근 3~4개월 지속된 엔저현상도 있겠지만 저비용항공사의 많은 운항으로 젊은 여행객 인구가 유입된 것인 큰 요인이로 손꼽힙니다. 보통 일본을 방문하는 여행객의 비율이 40%가 첫 방문자고 60%가 리피터(재방문자)인데 최근에는 첫 방문자의 비율이 점점 올라가고 있습니다.”

이어 노부히코 소장은 도쿄와 오사카, 후쿠오카 등 대도시에 집중된 여행객 수에 안타까워하며 간사이와 큐슈 사이에 있는 시코쿠 지역을 한국인에게 소개하고 싶은 지역으로 소개했다. 오직 일본에서만 느낄 수 있는 여행, 일본 전통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여행을 할 수 있는 지역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대도시에만 집중된 있는 여행객이 다른 일본의 다른 지역의 매력을 알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일본정부관광국 서울사무소의 역할이죠. 앞으로 일본은 소도시에 갈수록, 전통 체험을 할수록, 다양한 테마를 즐길수록 재밌는 여행지라고 소개하고 싶어요.”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