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텐센트가 사기 당해?, 인도 규제로 7조원 손실 '틱톡', "양성이래" 쇼핑몰서 대성통곡한 여성

  • 기사입력 : 2020년07월03일 16:41
  • 최종수정 : 2020년07월03일 1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6월 29일~7월 3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사진 = 신화사, 바이두] 배상희 기자 = (좌측 상하단)텐센트의 모바일 게임 'QQ스피드(qq飛車)'에 노출된 라오간마(老幹) 로고와 타오화비(陶華碧) 창업주의 모습.(우측)라오간마가 판매하는 대표 양념장 사진.

◆ 텐센트가 사기를 당해? 광고계약 분쟁의 결말은?

중국 대표 인터넷기업 텐센트(騰訊)와 '중국 국민 양념장' 제조 업체 라오간마(老幹). 두 기업 간에 벌어진 소송 사건이 금주 중국 현지 인터넷 매체를 뜨겁게 달궜다.

텐센트 측은 지난달 29일 선전(深圳)시 난산(南山)구 법원에 라오간마 그룹이 광고비를 미지급했다며, 라오간마 그룹에 속한 재산 1624만 위안(약 27억6000만원)에 대한 차압과 동결을 신청했다.

텐센트 측에 따르면 작년 3월 두 그룹은 라오간마 제품의 시장 홍보를 위한 합작 계약을 체결했고, 텐센트는 자사가 개발한 레이싱 모바일 게임인 'QQ스피드(qq飛車)'에 라오간마 제품과 로고 등을 노출시키며 계약을 이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QQ스피드 게임에는 라오간마 이름이 적힌 옷을 입은 캐릭터가 등장하는가 하면, 게임 속 광고판에 타오화비(陶華碧) 창업자의 얼굴도 등장한다.

하지만, 이에 대해 라오간마 측은 텐센트와 직접적으로는 물론 대행사 위탁을 통해서도 관련 계약을 체결한 바가 없다며 즉각 해명에 나섰다. 이어 라오간마 측은 구이양(貴陽)시 소재 중국 공안(경찰)에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일 구이양시 공안국은 조사 결과 차오(曹)모씨(36세), 류(劉)모씨(40세), 정(鄭)모씨(37세) 등의 혐의자 3인이 라오간마 도장을 위조하고, 회사 마케팅부 책임자로 위장해 텐센트와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텐센트가 프로모션 이벤트로 제공하는 온라인 게임 선물 코드를 획득하고, 이를 다시 되팔아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이들 3인은 구속된 상태다.

네티즌들은 텐센트처럼 거대한 기업이 사기를 당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기존의 텐센트는 '얼른 (게임)머니 충전해!(快充錢)'라고 소리지르는 독종 이미지였는데, 지금은 순수한 백치미(傻白甜)가 흐르는 모습이 연상된다는 평을 남기기도 했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중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짧은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이 인도의 사용 규제로 최대 60억 달러(약 7조2000억원)의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 인도에서 사용 금지당한 '틱톡', 경제손실 7조원 넘어

중국과의 국경 분쟁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인도가 59개의 중국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 대한 사용을 금지하고 나서면서 관련 기업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특히, 중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짧은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을 운영하고 있는 바이트댄스(字節跳動∙ByteDance)는 인도의 이번 규제로 7조원 이상의 경제적 손실을 입을 것으로 추산된다.

1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바이트댄스 고위 관계자는 최근 인도 정부가 자사 앱의 사용을 금지시키면서, 최대 60억 달러(약 7조2000억원)의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 금액은 인도 정부에 의해 사용 금지 조치를 당한 다른 앱의 전체 손실액을 합한 규모보다 많다.

이번에 인도로부터 사용 금지 조치를 당한 바이트댄스의 앱은 틱톡 외에 소셜미디어 플랫폼 헬로(Helo)와 동영상 앱 비고비디오(Vigo Video)도 포함돼 있다.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지난달 29일 중국 인터넷 업체가 개발한 동영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전자상거래 등과 관련한 59개 중국산 앱에 대해 인도 내 사용 금지 조치를 내렸다. 여기에는 틱톡을 비롯해 위챗(微信∙웨이신, 중국판 카카오톡),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 등이 포함됐다.

틱톡은 이용자들이 배경음악에 자신의 노래나 춤, 사진 등을 합성해 제작한 15초 분량의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앱으로, 중국은 물론 해외 10~20대 젊은층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인도는 바이트댄스에게 있어 포기할 수 없는 해외 시장이다.

모바일 시장 조사 업체 센서타워(Sensor Tower)에 따르면 지난해 틱톡의 인도 내 다운로드 수는 3억2300만회, 올해 1분기에는 6억1000만회에 달했다. 이는 전세계 시장에서 이뤄진 틱톡 다운로드 수의 30.3%에 해당하는 수치로, 미국 내 다운로드 수 1억6500만회도 넘어선다.

이에 바이트댄스는 인도 시장 확대를 위해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4월 바이트댄스는 향후 3년간 인도 시장에 10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해 7월 바이트댄스는 인도 현지 이용자의 데이터를 보관할 데이터센터를 건립했다. 현재 바이트댄스가 고용하고 있는 인도 현지 직원만 2000명이 넘는다.

[사진 = 하오칸스핀 캡처] 배상희 기자 = 베이징 스징산(石景山) 완다(萬達) 광장에서 한 여성이 핵산 검사 양성 판정을 받고 대성 통곡을 하고 있다.

◆ "양성이래" 중국 여성 베이징 쇼핑몰서 대성통곡

중국 수도 베이징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돼 가는 가운데,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쇼핑몰을 활보한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 사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일 중국 동영상 플랫폼인 하오칸스핀(好看視頻)이 공개한 동영상에는 이날 베이징 스징산(石景山) 완다(萬達) 광장에서 한 여성이 핵산 검사 양성 판정을 받고 대성 통곡을 하는 모습이 담겨져 있다.

동영상 속에서 이 여성은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면서 "방금 전화를 받았는데, 내가 양성이래"라며 울음을 터뜨리고 있다. 이 동영상은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 등 현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방역 당국은 완다 광장을 봉쇄하고 해당 여성이 다녀간 식당 등을 중심으로 소독을 진행했으며, 건물 내 직원들을 대상으로 핵산 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여성과 다른 직원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으며, 해당 여성은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중국 웨이보에는 이 여성이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다웨청(大悅城∙JOY CITY) 쇼핑몰, 장잉톈제(長楹天街) 쇼핑센터, 왕징(望京) 소호, SKP 백화점, 스징산구 완다 광장 등을 다녀갔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에 다웨청 쇼핑몰 측은 웨이보를 통해 "차오양 질병 센터와 관련 부서에 문의한 결과 의심환자가 본 쇼핑몰을 방문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지 못했다"면서 "방문 여부가 확인되는 대로 즉각 회사측에 알려주겠다는 뜻을 전달받았다"고 공지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