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가오카오 이민' 방지, 줌 천안문사태 관련 계정 폐쇄, '점심 경매' 화제

  • 기사입력 : 2020년06월12일 16:1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7일 15: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6월 8일~6월 12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중국 교육부 외국인 입학 규정 수정, 편법 '입시유학' 근절

중국판 수능인 '가오카오'(高考)가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국 교육부가 해외 국적 학생들의 대학 진학과 관련된 규정 정비에 나서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같은 규정 마련은 일부 중국 부유층 학생들이 국적 변경을 통해 대학에 쉽게 입학하는 '편법'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조치로 풀이된다. 이른바 '가오카오 이민'을 막는 규정은 내년부터 적용된다.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일부 학부모들이 대학 입시를 위한 해외 국적 취득을 위해 남태평양의 섬나라 바누아투(Vanuatu)로 이민 가는 경우도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해외 국적 취득자들이 실제로 현지 국가에서 지속적으로 체류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고 전했다.

가오카오 응시하는 중국 학생 [사진 중신사=뉴스핌]

중국 학생들은 대학 입학을 위해 의무적으로 가오카오를 응시해야만 하지만, 외국 국적 학생들은 입학 사정 과정에서 가오카오 성적이 불필요하다.

정비된 교육부 규정에 따르면, 중국에서 출생한 학생 중 이민 후 해외 국적 취득자는 대학 진학전 최소 4년 이상의 국적 변경 기간이 경과해야 하는 동시에, 입학 전 4년 중 해외 체류 기간이 최소 2년이 넘어야 한다. 

또 부모 중 한 명이 중국 국적인 해외 국적의 학생들은 학부 진학 전 4년 중 최소 2년 이상의 기간을 해외에서 체류했다는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다만 홍콩 마카오 대만 출신 학생들은 새로운 규정의 적용 대상에서 제외된다.

그동안 외국인 유학생들은 고교 시절 성적, 중국어 능력 시험, 면접 등 상대적으로 난이도가 낮은 입학 사정을 통해 중국의 명문 대학에 입학할 수 있었다. 중국 대학들도 국제화 수준을 향상시키는 차원에서 외국인 학생의 입학을 늘리기 위해 입시 사정에 대해 느슨하게 관리해왔다.

한편 중국의 대학입학시험인 가오카오는 중국 전역에 걸쳐 7월 7일부터 8일까지 실시된다. 총 응시인원은 1071만명에 달한다.

줌 CEO 위안정(에릭위안) [사진=바이두]

◆화상회의 플랫폼 줌, 중국 정부 압력에 천안문 사태 관련 계정 폐쇄

글로벌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이 중국 정부의 요청으로 천안문 사태와 관련된 인권 단체 계정을 폐쇄시켰다고 로이터 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줌 관계자들은 '계정 회원 정보 및 회의 내용을 중국 정부에게 전달하지 않았다'라며 '향후 어떠한 중국 당국의 요청에도 추가적인 조치를 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줌의 성명에 따르면, 이번 폐쇄 조치 대상은 천안문 사태를 애도하는 인권 운동가들의 계정으로, 홍콩(2개) 및 미국(1개)에 소재한 사용자의 3개 계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는 화상회의 줌에 천안문 사태와 관련된 4개 회의를 중단시킬 것으로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줌은 3개 회의에 대해 잠정적으로 중단 조치를 내렸고, 나머지 한 개 회의에 대해선 중국 본토 사용자들의 참여가 없었기 때문에 폐쇄 시키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의 인권단체 '인도주의 차이나(Humanitarian China)'를 설립한 인권운동가인 저우펑쒀(周鋒鎖)는 천안문 사태 31주년 애도 행사 개최 후 자신의 계정이 폐쇄됐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본토 주민들도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에서 활동중인 인권운동가 왕단(王丹)은 줌의 조치와 관련해 '굉장한 충격을 받았다'라며 '법적 수단을 통해 줌의 조치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천안문 사태는 중국에서 금기시되는 역사적 사건이다. 온라인에서도 천안문 사건과 관련된 내용은 검색이 제한되거나 강도 높은 검열을 받고 있다.

리궈칭 회장의 점심 경매 홍보물 [사진=바이두]

◆중국 기업가 워런버핏 모방한 '점심 경매' 화제,10억 위안까지 치솟아

중국의 한 기업가가 워런버핏처럼 자신과의 점심 식사 기회를 경매로 내놔 화제를 모으고 있다.

복수의 중국 매체에 따르면, 11일 온라인 서점 당당왕(當當網)의 창업자인 리궈칭(李國慶)회장은 자신의 웨이보에 자신과의 1시간의 점심 식사 기회를 경매에 부치겠다고 밝혔다. 경매 낙찰자는 리궈칭 회장과 독서, 창업이야기,인생 경험 등과 관련된 대화를 할 수 있다. 점심 식사에 대한 경매가는 1000 위안부터 시작된다.

12일 오후 기준, 점심식사에 대한 경매 가격은 지속적으로 오르면서 10억 위안까지 치솟았다. 해당 경매는 11일 0시를 시작으로 오는 13일 22시에 종료된다. 이번 경매 이벤트는 온라인 생방송 형식으로 13일 저녁에 중계될 예정이다.

이번 경매의 목적에 대해 리 회장은 자신이 창업한 업체 '자오완두수'(早晚讀書)의 책과 회원 카드를 홍보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리 회장의 경매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식사 중에 잔을 깨뜨리지 말아라', '친구로 사귈수 없겠다' ,'도장을 훔쳐갈까 걱정된다' 등 대체로 리 회장의 과거 이력을 언급하면서 조롱하는 반응을 보였다. 리 회장은 과거 회사 직인을 무단으로 가져가고, 인터뷰 중 물컵을 깨뜨리는 등 적지 않은 논란을 빚은 바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