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상사

포스코인터, 재능기부로 '나눔의 선순환' 실천

사내 동호회 꽃꽂이 활동…사회적 가치 창출로 확장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4: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나눔의 선순환 실천에 적극 나서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주시보 사장과 사내 동호회원들이 인천지역 중도입국청소년과 함께하는 꽃꽂이 활동 봉사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이날 꽃꽂이 활동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한 대면 접촉 최소화를 위해 본사 사옥 대강당과 학생들이 다니는 인천 새꿈학교 두 곳에서 각각 동시에 이뤄졌다.

중도입국청소년은 한국인 배우자와 재혼한 이민자의 자녀로 한국에 거주하는 청소년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새 CI.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이번 활동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일상화로 움츠러든 중도입국청소년들의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고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계획됐다.

꽃꽂이 동호회 재능나눔 활동은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이념 실천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해 처음 시작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 외에도 다양한 사내 동호회 재능나눔으로 지역사회 청소년들이 색다른 체험을 하며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실시한 꽃꽂이 활동은 바깥활동이 자제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여름의 싱그러움이 돋보이는 초록 나무(율마/애니시다)를 심는 작업으로 진행됐다.

꽃꽂이 활동에 참여한 신 마이야 학생은 "코로나19 로 친구들도 못 만나고 온라인을 통해 혼자 공부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나도 모르게 우울했는데 완성된 화분을 보니 뿌듯하다"며 "집에 계신 부모님께 선물로 드릴 생각을 하니 설렌다"라고 말했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아름다운 꽃을 보며 소소한 즐거움을 느끼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며 "여러분들이 만든 화분을 누군가에게 전달해 행복을 나누는 것도 기업시민 구성원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5년부터 중도입국청소년들의 한국어와 국적 취득 교육을 후원해오고 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