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상사

포스코인터, 미얀마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긴급 지원

1만회 검사 가능 검사시약 100키트 전달

  • 기사입력 : 2020년04월19일 15:38
  • 최종수정 : 2020년04월19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얀마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감염 여부를 1만회 검사할 수 있는진단키트 100개를 미얀마 보건체육부에 전달했다.

진단키트 구매비 1억7000만원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쉐가스전 컨소시엄 파트너사인 MOGE(미얀마 국영석유회사), ONGC(인도 국영석유회사), GAIL(인도 국영가스회사), 한국가스공사가 지원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18일 1만회 검사할 수 있는 코로나19 진단 키트 100개를 미얀마 보건체육부에 전달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2020.04.19 yunyun@newspim.com

이번에 전달한 키트는 국내 중소벤처기업인 바이오세움이 생산한 제품으로 실시간 유전자증폭(RT-PCR) 정확도가 95% 수준이다. 바이오세움은 코로나19 검사시약 긴급승인을 받은 국내 5개 업체 중 하나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미얀마는 가스전뿐만 아니라 곡물, 호텔 사업 등 회사의 주요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전략국가"라며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며 동반성장과 상생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