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해외 생산 美 기업에 '세금 폭탄'…공급망 흔든다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5월15일 08:41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해외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에 새로운 세금을 부과할 뜻을 밝혀 주목된다.

가뜩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의 책임론을 앞세워 중국에 날을 세우는 가운데 또 한 차례 공급망을 흔들 움직임을 보이자 시장 전문가들이 바짝 긴장하는 표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와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관계를 모두 단절할 수도 있다고 주장, 연일 불편한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14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와 인터뷰에서 해외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미국 기업에 새로운 세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그는 "다른 국가들이 미국에 하는 것처럼 우리도 국경을 닫으면 애플은 모든 제품을 국내에서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생산라인을 국내로 이전하는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기업들이 제품을 해외에서 생산할 때 세금을 부과하는 것이 인센티브"라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실제로 과세를 강행할 경우 관세를 부과할 것인지 아니면 다른 형태의 세금을 적용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을 제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로이터는 백악관 소식통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기업의 중국 생산라인을 국내로 이전시키기는 데 사활을 걸고 있다고 보도했다.

애플을 포함한 미국 주요 기업들과 시장 전문가들은 바짝 긴장하는 표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이를 모두 단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 외교를 완전히 단절할 경우 불공정한 무역에서 발생하는 손실액 5000억달러를 벌충할 수 있다는 얘기다. 또 중국뿐 아니라 유럽을 포함한 다른 국가도 마찬가지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강조했다.

전날 그는 중국과 100개의 무역합의를 이룬다 해도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손실이 더 클 것이라며 중국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도 그는 "중국이 바이러스 팬데믹을 막을 수 있었던 일"이라며 "중국이 해외에서 입국을 막으면서 국내 체류자들의 해외 여행을 허용했고, 이 때문에 미국과 유럽, 러시아 등 모든 국가가 타격을 입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세금 발언은 11월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인 상황과도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재선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펜실베니아와 미시건, 오하이오, 위스콘신 등 제조업 심장부의 표심을 사로잡아야 한다는 설명이다.

지난 3월 중순 경제 셧다운 이후 미국 실직자가 3650만명까지 치솟자 대선에 미칠 파장에 대해 우려하는 모습이다.

한편 매출 절벽에 줄도산 위기에 처한 기업들은 이번 과세 발언에 강한 경계감을 보이고 있다. 3조달러에 달하는 슈퍼 부양책을 시행한 데 따라 내년 법인세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과 맞물려 경영자들이 노심초사하는 모습이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의 신규 관세로 인해 미국 기업이 떠안은 부담이 460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업들은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극심한 실적 악화를 앞세워 미 정부에 최소한 일시적인 세금 인하를 요구하고 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