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소득 위기에 美 월세-대출-신용카드 '연체 대란'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08:53
  • 최종수정 : 2020년05월14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 두 아이를 둔 47세의 우버 운전사 사미 부르마는 방 한칸짜리 아파트 월세 1800달러를 두 달동안 내지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에 소득이 급감했고, 입에 풀 칠 하기도 어렵다고 그는 털어 놓았다.

# 바텐더로 일하다 경제 셧다운에 일자리를 잃은 테리카퍼 빔은 64달러의 신용카드 대금을 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주머니에 달랑 동전 몇 푼이 가진 것의 전부다.

이른바 소득 위기에 돈줄이 막힌 미국인들이 아파트 월세부터 신용카드와 대출금까지 각종 대금 결제를 하지 못해 아우성이다.

기업들의 대규모 감원이 지속되는 데다 경제 정상화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주장이 힘을 얻으면서 개인 파산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 '렌트 스트라이크(Rent Strike) 2020' 단체 홈페이지 [사진=rentstrike2020.org]

13일(현지시각) 로이터는 미국 전역에 아파트나 주택 임대료를 내지 못하는이들이 20만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지난 수 십년 사이 발생한 주택시장 위기보다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이 업계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비영리 기구 대중민주주의센터의 다이앤 엔리케즈 연구원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대규모 주택 압류 사태보다 이번 팬데믹에 따른 충격이 더 크다"고 말했다.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리는 세입자들은 건물주와 미 정부에 월세를 면제하거나 납입을 연기해 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주요 도시에서 관련 캠페인과 시위를 벌이고 있다.

상업용 건물도 마찬가지. 소상공인들부터 대형 쇼핑몰까지 매출이 급감한 데 따라 임대료 연체가 급증하는 상황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 상업용부동산저당증권(CMBS)의 기초 자산으로 동원된 모기지 채권 가운데 연체가 발생한 물량이 450억달러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연체가 늘어나면서 임대 사업자들의 파산 사태로 이어질 여지가 높고, 이는 보다 심각한 주택 시장 충격을 일으킬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그 밖에 오토론과 학자금 대출을 포함한 은행권 대출과 신용카드 연체도 크게 늘어나는 모습이다. 경기 한파가 지속될 경우 개인 파산이 급증할 수 있다는 경고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채무금 탕감이나 상환 연기를 요청한 미국인이 수 백만 명에 달한다고 이날 보도했다.

대출금을 갚을 돈이 없는 은행 고객들이 전화나 채팅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실무자와 접촉을 시도하고 있지만 이 조차도 여의치 않은 실정이다.

컨설팅 업체 에이트 그룹의 레슬리 페리시 애널리스트는 WSJ과 인터뷰에서 "금융권이 대규모 연체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며 "대출금 상환 요청이 쇄도하면서 다른 업무가 마비될 지경"이라고 전했다.

팬데믹 사태 이전 학자금 대출과 오토론 등 각종 여신이 한계 수위로 불어났고, 이 때문에 충격이 더욱 커졌다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 푸어스(S&P)의 앰비카 가르그 애널리스트는 FT와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지구촌 전반에 전례 없는 경제 셧다운을 초래했고, 이는 대규모 디폴트 사태를 일으키고 있다"고 경고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