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세금 뛴다' 월가 슈퍼 부양책 후폭풍 경고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5월11일 08:46
  • 최종수정 : 2020년05월11일 08: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월가 큰 손들 사이에 세금 인상에 대한 경고가 꼬리를 물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한 트럼프 행정부의 역대 최대 규모 부양책이 세금을 끌어올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에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소위 부자세가 본격 시행될 것이라는 관측도 번지고 있다.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세계 최대 헤지펀드 업체 브리지워터 어소시어츠의 레이 달리오 창업자는 지난주 JP모간의 프라이빗 뱅킹 고객들에게 세금 인상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역대급 경기 부양책으로 인해 미국 재정에 커다란 구멍이 발생했고, 11월 대선에서 누가 승리하든 이를 메우기 위한 세금 인상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앞서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래리 핑크 대표도 투자자에게 보낸 서한에서 세금 인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내년 미국 기업들의 법인세 부담이 최대 30% 인상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 밖에 로이드 블랭크파인 골드만 삭스 전 최고경영자(CEO)와 리온 쿠퍼맨 오베가 어드바이저스 CEO 등 월가의 거물들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쿠퍼맨은 미국 정부가 세금을 올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천문학적인 규모의 부채를 후세에 물려줄 수는 없다는 얘기다.

그는 아울러 소득의 절반을 세금으로 낼 의향이 있다고 밝혀 세간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기업 경영자들 사이에서도 이 같은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금 인상을 기정사실화 하는 한편 인상 폭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는 얘기다.

트럼프 행정부가 2018년 법인세를 35%에서 최저 21%로 낮춘 이후 기업들이 이에 따른 혜택을 장기 성장을 위한 투자에 할애하는 것이 아니라 배당과 자사주 매입을 확대하고 있다며 비판이 쏟아진 점도 세금 인상에 대한 설득력을 실어준 전망이다.

실제로 세금 인상이 단행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야심차게 추진했던 친기업 정책이 바이러스 팬데믹 사태에 일격을 맞는 셈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총 네 차례에 걸쳐 3조달러에 달하는 '슈퍼 부양책'을 추진 중이다. 대규모 실업 한파와 기업들 줄도산 등 경제 셧다운에 따른 후폭풍이 이어지자 공격적인 대응에 나선 것.

이어 백악관은 5차 부양책 카드를 꺼냈지만 논의를 중단한 상태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6월 초까지 추가 부양책에 대한 논의를 갖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추진중인 대책의 효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천문학적인 부양책으로 인한 재정 측면의 부담도 정책자들의 발목을 붙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월가와 미 기업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당장 세금 인상에 나설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대선을 앞둔 상황에 정치적 리스크와 매출 절벽과 수요 쇼크가 기업들 숨통을 조이는 만큼 현실적인 걸림돌이 작지 않다는 얘기다.

하지만 내년 법인세가 인상될 가능성이 높고, 인상 폭을 적절하게 결정하지 않을 경우 실물경기에 커다란 충격을 가할 것이라고 시장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블랭크파인은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법인세와 소득세를 지나치게 올릴 경우 경기 회복을 가로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부자세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꼬리를 물고 있다.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와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를 포함한 정책자들이 백만장자를 대상으로 세금을 부과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슈퍼 부자들 사이에서는 벌써 볼멘소리가 터져나왔다. 월가 자산운용사의 한 경영진은 블룸버그와 익명을 요구한 인터뷰에서 자산가들을 겨냥한 정치권의 공격이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