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연일 답변 없다 3분간 답변한 조국…“국회에서 답변 드리는 게 도리”

조국 후보자, 13일 출근길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지명 이후 처음
“2005년 ‘검경수사권’ 논문 주장과 지금은 시대적 상황 달라”
사노맹·자녀 특목고 문제 등 개인 문제에는 “국회서 답변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0:24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0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지난 9일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줄곧 기자들 질문에 답하지 않았던 조국(54) 후보자가 취재진 앞에서 입을 열었다. 그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회에서 답변 드리는 게 도리”라면서도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에 대해 달라진 견해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제법 자세한 답변을 내놨다.

조 후보자는 13일 오전 9시26분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을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 앞에 서서 “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는 입장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일일이 답변하기 곤란하다”면서도 “그럼에도 궁금한 게 있으시다면 대변인을 통해 문의 주시면 가능한 범위 내에서 답변 드리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지명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급기야 전날(12일)에는 쏟아지는 질문에도 아무런 답변 없이 사무실로 향하는 조 후보자를 향해 한 기자가 ‘정말 아무 말씀하지 않으실 거냐’고 언성을 높이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는 전날의 해프닝을 염두에 두기라도 한 듯, 이날은 기자들과 3분여간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특히 과거 검찰개혁 문제에 대해 밝혔던 입장에 대해서는 자세한 답변을 내놨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8.13 mironj19@newspim.com

조 후보자는 지난 2005년 논문에서 “공소의 책임자이자 법률가인 검사가 수사를 최종적으로 종결하고 경찰 수사를 지휘하는 체계를 폐지하는 것은 조급한 일”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는 경찰에 1차 수사종결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현 정권의 입장과는 상반된 주장이다.

이에 대해 그는 “그것은 제 개인의 논문이고, 지난해 발표된 조정안은 두 장관(법무부-행정안전부)의 합의문”이라며 “당시 검찰개혁이라는 문제가 본격화되지 않은 상태에서 검경수사권이 문제가 된 것이라면, 이번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입장 아래 검찰개혁이 동시에 진행된 것이라 경찰의 1차 수사종결권이 필요하다고 두 장관이 합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조 후보자는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과 자녀의 특목고 진학 문제 등에 대해서는 “청문회에서 답변 드리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또 ‘후보자 지명 이후 개인 SNS에 글을 올리지 않고 있는데,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어서 모든 문제에 신중한 태도를 취해야 하고, 국민의 대표인 국회에서 답변을 드리는 게 기본적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갈음한 뒤 사무실로 향했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