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손학규 “조국, 국민 갈라쳐 선거승리 궁리 뿐…지명 철회해야”

“논문표절‧인사실패보다 큰 잘못, 바로 국민분열”
“국민통합, 위기극복 첫째 과제…지명 철회 요구”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10:1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0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오직 국민을 갈라쳐 선거에서 이길 궁리만 할 것”이라며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과 검경수사권조정 적임자 생각에 지명했겠지만 지금은 과거청산, 사법개혁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이 국민통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8.09 kilroy023@newspim.com

손 대표는 “조국 전 수석은 논문표절이나 인사실패보다 훨씬 더 크고 중요한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며 “그것은 바로 그가 행한 국민분열이다. 민정수석으로서 행한 일방적 인사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을 갈라치기하는 것이 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어 “조 전 수석의 머리에는 50.1 대 49.9의 선거논리 밖에 없다”면서 “지난달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죽창가를 자신의 sns에 게재해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하는 사람은 친일파라고 주장하며 국민을 네편 내편으로 갈라치기도 했다. 검찰개혁과 관련해서는 지난 2010년에 발간한 대담집에서 ‘검사들이 반발하면 너 나가라’ 하면 되는 것이라 주장한 바도 있다”고 조 전 수석의 과거 언행을 언급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자신과 이념이 다른 사람을 포용하지 않고 갈라치며 배제하는 조 후보자에게서 과연 엄정하고 공정한 법치행정을 기대할 수 있을지 우려되지 않을 수 없다”며 “당면한 국가위기와 외교안보, 경제 극복을 위해서는 국민통합이 첫째 과제다. 국민통합을 위해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