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서해맹산 정신으로 검찰개혁 소명 완수”

청와대, 9일 조국 전 민정수석 차기 법무부 장관 지명

  • 기사입력 : 2019년08월09일 15: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09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서해맹산(誓海盟山)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개혁, 법무부 혁신 등 소명을 완수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2시 30분 인사청문준비단이 꾸려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인근 한 빌딩에서 취재진들에게 “뙤약볕을 꺼리지 않는 8월 농부의 마음으로 다시 땀 흘릴 기회를 구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오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9.08.09 leehs@newspim.com

조 후보자는 “권력을 국민께 돌려드리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저의 소명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임시정부의 법통을 잇는 대한민국의 국무위원이 된다면 헌법정신 구현과 주권수호를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시 한 구절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서해맹산의 정신으로 법질서 확립과 검찰개혁 등 소명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서해맹산은 ‘바다에 맹세하고 산에 다짐한다’는 뜻으로 이순신 장군이 읊은 한시 일부분으로 알려져 있다. 

조 후보자는 또 “동시에 품 넓은 강물이 되고자 한다”며 “향후 삶을 반추하며 겸허한 자세로 청문회에 임하고 정책 비전도 꼼꼼히 준비해 국민들게 말씀 올리겠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이번 소감 발표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인사청문 준비에 돌입할 전망이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전 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차기 법무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임용돼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확고한 소신과 강한 추진력을 가지고 기획조정자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법학자로서 쌓아온 역량과 소통능력, 업무수행 경험 등을 바탕으로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찰화 등 핵심 국정과제를 마무리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법질서를 확립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