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칼럼

[김기석의 크라우드펀딩 TMI] 크라우드펀딩 후 그들은 어디에?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08:00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김기석의 크라우드펀딩 TMI'는 새시대 새로운 직접 금융 형태의 크라우드펀딩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예를 들어 설명하는 칼럼입니다.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의 성공이란 기업이 사업을 위한 자금 조달 방식의 하나일 뿐이지, 그 기업의 사업적 성공을 의미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 크라우드펀딩 성공은 회사의 사업모델 및 회사의 가치를 일반 대중이 이해하고, 인정하며 함께 투자해 줬다는 의미일 뿐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회사 입장에서는 필요한 자금도 수혈 받고 대중이 인정해 줬다는 사실 자체만으로도 큰 자신감을 가지는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크라우드펀딩이 실패했다고 해서 그 회사의 사업 모델이 의미 없는 것이 아니며, 사업이 실패할 것이란 의미는 더 더욱 아니다. 다만 대중에 사업의 의미나 가치를 어필하지 못했거나 이해시키는데 실패했다는 얘기일 뿐이다. 어쩌면 크라우드펀딩에 실패하고 그 이유를 빠르게 찾아 새로운 방향 전환을 통해 더 알차게 성장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여기서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창업자들과 투자자들 모두 크라우드펀딩 성공보다는 사업적 성공을 바란다는 것이다.

우리보다 5년 일찍 주식형 크라우드펀딩을 시작한 영국 시장의 데이터(Nabarro의 Where are they now? 2016)를 살펴보면, 크라우드펀딩 성공(2011~2013) 3~5년 후의 기업들의 생존율은 73.6%이며, 단순수익률(IRR)은 8.55%, 영국의 벤처투자 세제혜택을 적용한 효율수익률은 19.14%에 달한다. 전체적으로 751개 회사를 분석했으며, 회사들의 현재 상황에 따라 여러 단계로 정의 및 구분해 놓았다. 아직까지는 새로운 시장이며 데이터의 양도 부족해 다른 금융상품들과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시장의 가능성을 가늠할 수는 있을 것 같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들이 일반 벤처기업들보다 생존확률이 높고 일반 투자자들에게 새로운 대체투자 금융상품으로서의 가치도 제공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예탁결제원 사이트 크라우드넷에 따르면, 지난 3년반 동안 총 395개 기업이 약 2만7000명의 누적 투자자들로부터 700억원가량의 지분증권 발행에 성공했다. 필자 또한 개인적으로 약 20개의 벤처 기업에 소액 투자했으며, 이 기업들을 조용히 지켜보며 소액 주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투자한 20개 기업 중, 이미 한 기업이 크라우드펀딩 성공 후 1년 여 만에 회사 매각을 통해 50%의 수익률로 이익을 실현시켜 줬다. 다행스럽게도 아직까지 어느 한 곳도 망하거나 연락을 피하는 기업은 없다. 한편으로는 직접 투자하지 않은 다른 375개 기업에 대한 궁금증도 많다. 과연, 이들은 크라우드펀딩 성공 후 어느 정도 수준까지 와 있을까. 모두 잘 되고 있는 것일까.

지난 6월 5일, 크라우드펀딩협의회 창립 1주년 기념행사가 있었다.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이 공식적으로 출범한 2016년 1월 이후 크라우드펀딩에 성공한 기업 회원들을 주축으로 이뤄진 협의회다. 간사기관인 한국예탁결제원의 적극적인 인적·물적 지원 덕에 지난 1년간 150여 회원사들을 바탕으로 잘 정착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협의회에서 부회장 직으로 함께 했지만, 앞으로 더 왕성하게 활동할 다른 분에게 그 자리를 양보하기 위해 물러났다.

협의회가 활성화되는 점은 상당히 고무적이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우려가 있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창업기업들의 5년 이내 실패 확률이 50% 이상인 것을 감안하면, 시간이 지날수록 아무리 크라우드펀딩 성공 기업들의 생존 확률이 높다더라도 회원사들 중 상당수는 이 협의회에서 보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현재 이들 정보는 크라우드넷에 잘 집중돼 보관된 것으로 판단된다.

일부 실패 사례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벤처투자자들의 시장 외면을 걱정하지 말고, 보다 건전한 벤처투자 문화 확산을 위한 정확하고 투명한 시장 현황의 보고서가 필요하다.

김기석 크라우디 대표 kiseok.kim@ycrowdy.com

△위스콘신대학교 경영학 △위스콘신대학교 대학원 MBA △한국JP모간 이머징마켓 세일즈 트레이딩 리서치 레이츠 트레이딩 이사 △뱅크 오브 아메리카 메릴린치 은행 대표 △ANZ은행 서울지점 대표 △크라우디 대표(現)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