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내부칼럼

[김기석의 크라우드펀딩 TMI] 벤처기업 투자하고 소득공제 받아볼까?

  • 기사입력 : 2019년04월02일 08:35
  • 최종수정 : 2019년06월06일 0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김기석의 크라우드펀딩 TMI'는 새시대 새로운 직접 금융 형태의 크라우드펀딩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예를 들어 설명하는 칼럼입니다. 

가장 많은 청취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1위 경제 팟캐스트를 운영하는 금융시장 선배와 최근에 만나 경제 현황에 대한 많은 얘기를 나눴다. 전문딜러 출신들답게 서로의 의견을 강하게 표현하면서도 이견을 설득하는 즐거운(?) 자리였다.

오랜만에 둘이 이견 없이 함께 동의한 부분은 앞으로의 스타트업 및 비상장 주식시장의 가능성이었다. 우리가 동의할 정도면 벌써 한발 늦었을 가능성도 꽤 많다. 2018년도에만 엔젤자금이 4000억이상 투자되었고, 신규 벤처투자금 또한 전년대비 44% 늘어난 3조4000억원을 상회하였다. 투자 시점이 다가왔다고 동의할 수 있었던 여러 논점들을 다시 정리해 본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첫째, 정부 정책 및 자금 지원이다. 신규 벤처투자 연 5조원, 유니콘기업 20개 창출, 비상장투자 전문회사 도입, 스케일업 전용펀드 12조원 조성, M&A 투자회수 비중 10% 달성 등 3월 중 유난히도 눈에 많이 뜨인 경제 기사는 정부의 “제2의 벤처 붐” 지원 방향이었다.

대통령도 많은 스타트업계, 금융업계, 지방 행사에 참여하시며 직접 홍보하여 주셨다. 미래의 고용, 매출, 성장을 위한 창업과 스타트업 관련 정책 및 자금 지원은 지난 정권도, 이번 정권도, 앞으로의 정권도 상당 기간 동안 지속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둘째, 수익률 기대감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난 10년 동안 저금리 시장에 갇혀 수익률에 목말라 하는 투자자들의 열망을 최근 폭발적 관심을 끌었던 암호통화 광풍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부동산시장으로의 자금흐름이 봉쇄되며 금융자산에 대한 수요와 자금흐름은 확대될 예정이다.

기술 발전을 통한 정보의 비대칭성이 줄어들며 미국에서도 전통적 상장주식 투자자들의 비상장주식 투자로의 이동이 2010년 이후 확연하게 나타나기 시작했으며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점진적으로 확대되는 모습이다. 특히, 소비자 또는 투자자들에게 직관적으로 또는 경험적으로 더 빠르고 투명하고 안전하게 다가오는 벤처 기업들의 다양한 신규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신뢰 향상뿐만이 아닌 수익률 증대를 위한 벤처기업들 자체가 또 하나의 투자처로서의 기대감이 커져 보인다.

셋째, 투자로(路)의 확산이다. 우리나라에서 일반투자자들이 비상장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은 여전히 제한적이다. 20년전 IT투자붐 또는 10여년전 Bio투자붐 때와 마찬가지로 아직도 주위 지인들을 통한 투자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금융시장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스타트업 지원정책 등을 통한 엔젤투자 양성교육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을 이끌고 있으며, 엔젤투자조합, 엑셀러레이터, 코스닥벤처펀드,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BDC 등 다양한 비상장주식 투자 방법들이 제공되기 시작했다. 앞으로 일반투자자들에게도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비상장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길이 다양하게 열릴 것으로 보인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넷째, 소액투자 및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비상장주식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유명 누구가 어디에 투자했다’ ‘최소한 투자금액이 얼마이다’ 등 어느 정도 알고(?) 가진(?) 사람들만이 참여하는 남의 투자 이야기인 듯 했다.

그러나 시장이 달라지고 있다. 2016년 1월 시작되어 꾸준히 발전해 온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벌써 4만명이 넘는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최소 투자 단위도 각 발행 업체에 따라 다르지만, 작게는 십 만원 수준으로까지 내려왔다. 더욱 고무적인 것은 민간 모험 투자금에 대한 소득공제이다. 투자자금 3000만원까지 100%, 3000만~5000만원은 70%, 5000만원 이상은 30%가 소득 공제되어 절세 혜택도 있어 앞으로 이 시장의 성장이 기대된다.

이처럼 비상장주식 투자기회는 우리에게 빠르게 다가오고 있으며, 이제부터는 남의 투자 이야기가 아닌 나의 이야기이다. 2019년에는 소비지출보다는 투자지출을 늘려서 내가 잘 아는 산업에 함께 소액투자하며 소득공제 혜택도 받아볼까? 물론, 명심해야 할 것은 투자와 투자의 덩치 큰 절친, 위험이는 항상 함께 다닌다!

김기석 크라우디 대표 kiseok.kim@ycrowdy.com

△위스콘신대학교 경영학 △위스콘신대학교 대학원 MBA △한국JP모간 이머징마켓 세일즈 트레이딩 리서치 레이츠 트레이딩 이사 △뱅크 오브 아메리카 메릴린치 은행 대표 △ANZ은행 서울지점 대표 △크라우디 대표(現)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