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구광모 '젊은 LG' 1년]③전장·로봇 등 미래 성장동력 발굴

올레드·전장·로봇 중심 사업재편하는 LG그룹
스타트업 투자로 신성장동력 발굴에도 힘써

  • 기사입력 : 2019년06월28일 18:45
  • 최종수정 : 2019년06월28일 1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젊은 회장'으로 관심을 모았던 구광모 LG그룹 호(號)가 오는 29일로 출항한 지 꼭 1년이 됩니다. 만 40세의 젊은 총수는 72년이 된 LG그룹을 여러 모로 새롭게 바꾸고 있습니다. 격변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과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조직문화를 비롯해 사업구조를 개선하는 겁니다. 또, 미래성장동력 발굴하는 노력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뉴스핌은 이를 짚어보는 기획을 준비했습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구광모 회장이 이끌어가는 ‘뉴 LG’가 주목하는 신성장동력은 올레드, 전장사업, 로봇사업으로 추려진다. 지금까지 투자를 지속해온 전장사업과 로봇사업에선 내년부터 영업이익을 내겠다는 내부 목표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은 이 밖에도 차세대 먹거리가 될 수 있는 여러 분야에 주목하며 그룹의 신성장동력 발굴에 힘쓰고 있다.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새해모임에서 구광모 대표와 임직원들이 새로운 도약의 의지를 다지고 있다. [사진=LG그룹]

◆LG그룹 기대주 올레드·전장사업·로봇사업에 집중

최근 1년간 LG계열사들이 진행한 인수합병(M&A)만 10여차례다. 총 인수금액은 약 1조5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인수합병 및 투자의 키워드 또한 올레드, 전장사업, 로봇사업 등이다.

LG화학은 미국 최대 화학업체인 다우듀폰으로부터 차세대 올레드 기술인 잉크젯 프린팅 관련 특허와 공정기술을 인수하기 위해 막판 협상 중에 있다.

LG디스플레이도 중국에 추월당한 LCD 사업 비중을 단계적으로 줄이고 올레드에 집중하는 사업개편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지난 4월엔 LG디스플레이 이사회가 설립한 지 15년된 TV용 LCD 모듈생산처, 폴란드 법인 청산을 의결했다. 대신 올레드 모듈 생산라인인 베트남 하이퐁 법인에 2263억원을 출자했다.

전장사업을 키우기 위한 노력도 진행 중이다. 지난 2013년 설립된 LG전자 전장부품(VC: Vehicle Components) 사업본부의 명칭은 지난해 말 전장(Vehicle component Solutions) 사업본부로 이름을 바꿨다. 향후 VS사업본부가 부품뿐 아니라 자율주행과 같은 관련 서비스를 아우르겠다는 뜻이다.

앞서 LG전자는 약 1조4440억원을 들여 오스트리아 전장 조명회사 ZKW를 사들였다. 지난 2005년부터 전장사업을 추진해온 LG이노텍은 지난 1분기 ZKW로부터 2억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추후 LG전자의 로봇사업센터가 맡게 될 역할도 주목받는다. 특히 업계에선 LG CNS 지분 매각이 완료되면 약 1조원에 달하는 매각대금으로 관련 M&A가 진행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 중심으로 신성장동력 물색에도 열중

LG유플러스는 케이블 TV업체 1위인 ‘CJ헬로비전’을 8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하고 현재 절차를 진행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인수 후 CJ헬로비전이 가진 케이블 사업자를 바탕으로 통신과 IPTV 사업이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신기술을 빠르게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스타트업 투자에 힘쓰고 있다. 지난 4월 LG그룹이 미국에 투자계열사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설립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곳을 통해 미국 스타트업에 약 1900만달러(한화 약 219억4500만원)를 투자했다. 투자가 이뤄진 스타트업들은 자율주행차, 로봇, 차세대 디스플레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등 차세대 먹거리로 주목받는 여러 분야를 아우른다.

구광모 회장이 지난해 취임 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했을 때도 “기업 내외부의 아이디어를 유기적으로 결합해 가치를 창출하는 개방형 혁신을 하자”며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중소∙스타트업 발굴을 강화해달라”고 강조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