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구광모 LG 회장, 'R&D 인재' 찾으러 첫 해외 출장

LG, 다음달 초 美 샌프란시스코서 '테크 콘퍼런스' 개최
석박사 R&D 인재 대상 LG그룹 기술 및 비전 설명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15:33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1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첫 해외 출장지로 'LG 테크 콘퍼런스'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택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올해 첫 경영행보로 R&D 인재육성을 위한 행사에 참석했다. 자리에서는 R&D 육성에 대해 강조했다. [사진=LG]

27일 LG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다음달 초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LG 테크 콘퍼런스에 참석할 예정이다. 출장에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8개 계열사 사장단이 동행할 예정이다.

LG 테크 컨퍼런스는 우수 R&D 인력 유치를 위해 LG그룹 최고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석·박사급 인재들을 대상으로 기술혁신 현황과 비전을 설명하는 행사다. 2012년부터 시작돼 해외와 국내에서 1년에 각각 한번씩 열린다. 

고(故) 구본무 선대회장과 구본준 전 회장이 매년 빠지지 않고 참석할 만큼 LG그룹의 인재 육성 의지가 담긴 행사다. 

지난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콘퍼런스에는 구 회장이 참석, 350여명의 석박사급 인재들과 만찬을 나눴다. 

올해 미국 콘퍼런스는 지난해 뉴욕에서 열렸던 것과 달리 샌프란시스코로 장소를 옮긴다. 샌프란시스코는 IT기업들의 중심지인 실리콘밸리가 위치해 있어 연구개발 인재들이 집중돼 있다. 

구 회장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인공지능·로봇·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글로벌 IT 업계에서 일하며 다양한 경험과 역량을 갖춘 인재들과 만남을 갖고, LG그룹의 비전을 적극 알릴 전망이다.

LG그룹 관계자는 "LG 테크 컨퍼런스는 인재 발굴을 위해 매년 열리는 행사로 전 회장들이 모두 매년 참석했다"며 "구 회장도 이번 행사에 참석하려고 계획중"라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