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정거래

LG 구광모·두산 박정원·한진 조원태 '새 총수' 지정

공정위, 공시대상기업집단 지정 결과 발표
기존 총수 사망으로 변경…현대차는 정몽구
"창업주 이후 4세대 등장…지배구조 변동 시작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LG그룹 총수(공정거래법상 동일인)를 지난해 별세한 구본무 회장에서 구광모 회장으로 변경했다. 두산그룹 총수도 별세한 박용곤 명예회장에서 장남인 박정원 회장으로 변경했다. 한진그룹 총수는 최근 별세한 조양호 회장에서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 겸 회장으로 변경했다. 관심이 쏠렸던 현대자동차그룹은 정몽구 회장이 총수 지위를 유지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하면서 LG그룹과 두산그룹, 한진그룹 총수를 변경했다고 15일 밝혔다.

공정위는 LG 등 3개 대기업 그룹은 기존 총수가 사망해서 총수를 변경해야 할 명백한 사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LG그룹의 경우 23년 동안 그룹을 이끈 구본무 회장이 지난해 5월 별세했다. 박용곤 두산그룹 명예회장도 지난 3월 별세했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은 지난 4월 별세했다.

[사진=뉴스핌DB]

다만 한솔그룹은 총수 변경 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다. 한솔그룹이 올해 공시대상기업집단에서 빠졌기 때문이다. 지난 1월 이인희 고문 별세 이후 현재 조동길 회장이 한솔그룹을 이끌고 있다.

총수 사망과 같이 중대한 사유가 발생하지 않은 그룹은 기존 총수가 지위를 계속 유지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대표적이다.

재계 및 관가 안팎에서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그룹 총수로 지정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올해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로 선임되는 등 그룹 내 핵심 계열사 중요 자리를 꿰찼기 때문이다. 하지만 공정위는 정몽구 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총수라고 발표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기존 동일인의 사망으로 동일인을 변경해야 할 중대하고 명백한 사유가 발생한 3개 기업집단의 동일인을 변경해 지정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공정위 발표는 대기업집단 총수의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공정위 관계자는 "창업주 이후 4세대인 동일인이 등장하는 등 지배구조상 변동이 시작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해 공시대상기업집단 지정 결과를 발표하면서 삼성그룹은 이재용 회장,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을 총수로 지정한 바 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