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희호 여사 장례식…여야 대표들 “인권·민주주의 위해 헌신”

이 여사 장례식, 14일 오전 현충원에서 엄수
황교안 “고인의 삶이 곧 민주주의 역사”
손학규 “대한민국 역사 한 페이지 넘어가”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10:3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10: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김준희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 사회장 추모식이 14일 오전 서울국립현충원에서 엄수됐다. 여야는 일제히 인권과 평화, 민주주의를 위해 평생 헌신한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80년 ‘김대중내란음모 사건’ 재판으로 김대중 대통령이 사형 선고 받았을 때 불굴의 의지로 위기를 헤쳐 나가는 여사의 모습을 보며 감동받았다”며 고인의 생전 모습을 회고했다. 이어 “동교동에서 아침마다 당직자들이 모여 따뜻한 밥과 맛있는 반찬 먹을 때 (이 여사가) 와서 챙겨주던 모습이 다시금 새롭게 기억이 난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이제 영원한 동행을 해온 동지였던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영면하길 바란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 추모식이 14일 오전 서울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다. 고인은 추모식을 치른 뒤 현충원 김대중 대통령묘역에 안장된다. 2019.06.14. zunii@newspim.com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일평생 여성 인권 증진과 평등 사회를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을 조명했다.

그는 “이 여사의 삶은 그 자체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다. 여사의 발자취를 따라 대한민국 여성 인권의 길이 열려왔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일평생 오롯이 민주주의와 인권 수호의 길을 걸으셨던 이 여사의 영전에 깊이 머리 숙여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 마지막으로 남긴 여사의 말씀이 국민 모두의 마음에 큰 울림이 되고 있다. 그 뜻 깊이 새기겠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의 행복과 나라의 평화를 위해 마음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 여사의 별세로 “대한민국 역사의 한 페이지를 넘기고 있다”며 애도했다. 

손 대표는 이 여사가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인동초(忍冬草·혹독한 겨울을 이겨내는 꽃) 민주정신’으로 민주주의 역사를 썼다고 높이 평가했다.

그는 또 “이 여사는 여성운동 선각자로 여성과 사회적 약자의 권익 향상, 그리고 복지사회를 향한 대한민국의 역사를 만들었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손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이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을 당시, 중국 한 언론은 노벨 평화상 절반은 부인의 몫이라고 평한 바 있다. 김 대통령의 동반자를 넘어 대한민국 여성의 선각자인 여사가 쓴 역사는 대한민국에 영원히 빛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혀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새로운 역사의 페이지는 우리가 쓰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고(故)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의 영정이 14일 오전 서울 동교동 사저와 김대중도서관을 들른 뒤 장지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으로 향하고 있다. 2019.06.14 leehs@newspim.com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추도사에서 이 여사를 ‘이희호 선생님’이라고 부르며 “세상이 모두 선생을 칭송한다. 선생이 일평생 가슴에 품고 살아온 민주주의, 인권, 평화 그리고 평등의 가치와 따뜻한 인간애 때문”이라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 여사는 정치인 김대중 대통령의 영원한 동반자이나 나에게는 대한민국 여성들의 삶에 용기를 심어준 선걱자이자 개척자로 깊이 각인돼 있다”며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그는 “(고인은) 당대에 드문 엘리트 여성이었지만 배운 것을 가치 있게 쓰고자 편한 길 마다하고 험로를 택해 걸었다. 고통 받는 이들과 한편에 서느라 고단하고 신산했던 삶이지만, 여사님은 끝끝내 용기를 놓지 않았고, 따뜻한 미소를 잃지 않았다”고 애도했다. 

고인은 추모식을 치른 뒤 오전 10시 50분 현충원 김대중 대통령묘역에 안장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이희호 여사의 영정을 뒤따르고 있다. 2019.06.14 alwaysame@newspim.com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