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故이희호 여사 장례 예배…“고문·투옥없는 그곳에서 DJ와 평안하길”

故이희호 여사 장례식, 14일 엄수…빈소 떠나 창천교회로
생전 50여년간 다닌 교회서 차분한 분위기 속 장례예배 거행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08:26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0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이지현 김승현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 장례 예배가 14일 오전 서울 창천교회에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다. 추모객들은 인권과 평화, 민주주의에 평생 헌신한 고인의 삶을 기렸다. 

고인의 운구행렬은 이날 오전 6시 39분께 빈소 신촌 세브란스 병원을 출발해 창천교회로 이동했다. 이곳 교회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던 고인이 생전 50여년 간 다닌 곳이다. 

추모객들은 일찌감치 교회에 모여 고인을 기다리고 있었다. 정계에서도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등이 먼저 교회에 도착해 대기했다. 고인의 운구행렬이 오전 6시 49분께 예배당으로 들어서면서 장례 예배가 거행됐다.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 예배가 14일 오전 서울 창천교회에서 진행되고 있다. 2019.06.13. jhlee@newspim.com

예배는 찬송을 시작으로 공동 장례위원장인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의 추도사, 장례위 상임고문인 이낙연 국무총리와 신낙균 전 문화부장관의 조사, 헌화 순으로 진행됐다. 

장상 장례위원장은 추도사에서 “고인이 이 시대의 여성운동가이자 사회운동가이며 민주주의 인권운동을 위한 역군으로 시대정신을 온몸으로 살아냈다”며 “남녀가 인격적으로 동등하게 인정받는 사회와 여성 인권을 위해 끊임없이 투쟁했다”고 추모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여성과 약자의 편에 있었던 김 전 대통령 곁에 고인이 희생과 헌신이 있었음을 기억하며, 대통령 서거 이후에도 그가 유업을 의연하게 수행했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이 총리는 “여사님, 그곳에는 고문도 투옥도 없을 것”이라며 조사를 낭독하는 도중 목이 메어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그는 “납치도, 사형선고도 없을 것이다. 연금도 망명도 없을 것이다. 대통령과 함께 평안을 누리시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발인이 엄수된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운구차량이 장례 예배를 위해 창천교회로 이동하고 있다. 2019.06.14 alwaysame@newspim.com

신낙균 전 문화관광부 장관은 “(고인은)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투사였다. 이러한 용기와 신념이 김대중 대통령을 만들었다. 민주국가, 인권국가, 복지국가, 문화강국으로 한국 현대사의 초석을 만드신 김 대통령 뒤에 이 여사가 있었다”고 고인을 기렸다. 

정계 인사들도 일제히 고인의 영정 앞에 헌화하며 고인을 애도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한명숙 전 총리,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의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헌화하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예배 후 운구행렬은 동교동 사저에 잠시 들러 노제를 지낸 후 장지인 서울국립현충원으로 향한다. 고인은 추모식을 치른 뒤 10시 50분 현충원 김대중 대통령묘역에 안장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발인식에서 영정을 든 고인의 차남인 홍업 씨의 장남 종대 씨를 선두로 운구행렬이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06.14 alwaysame@newspim.com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