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희호 여사 발인식 엄수...빈소서 창천교회로 이동

14일 장례식 절차 엄수
문희상·이해찬·박지원 등 함께 해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07:0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08: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지현 김준희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이 14일 새벽 발인식을 시작으로 엄수됐다.

고(故)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이 14일 새벽 발인식을 시작으로 엄수됐다. 이희호 여사의 손자가 영정사진을 들고 운구차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김준희 기자>

이날 오전 6시25분께 이희호 여사의 손자가 영정사진을 들고 이동하며 장례 절차가 시작됐다. 일찌감치 도착해있던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뒤를 따랐다.

오전 6시39분께 운구차량은 생전 50여년 동안 이 여사가 다닌 신촌 창천교회로 이동했다. 특히 상주를 자처했던 문 의장은 밖에 나와 끝까지 운구차량이 떠나는 것까지 지켜봤다.

이른 시간임에도 창천교회에도 이미 많은 추모객이 모였다. 정계에서도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등이 창천교회에서 이 여사의 운구차량을 기다렸다.

이 여사의 운구차량은 오전 6시41분께 교회에 도착해 예배당으로 입장해 사회장 장례 예배가 시작됐다.

고(故)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이 14일 새벽 발인식을 시작으로 엄수됐다. 신촌창천교회에서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장례예배가 진행됐다. <사진=이지현 기자>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