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클로즈업] 여성·인권의 눈물 닦아준 이희호, 인동초 곁에 묻히다

영부인 이전에 현대사의 민주화 일궈낸 거목
DJ와 결혼할 때 "눈물 흘린 사람도 많아"
5일간 치러진 사회장…DJ와 함께 영면 속으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4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14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부인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사실 여성운동과 인권운동에 헌신했던 ‘민주화’의 한 획을 그은 거목이었다.

이 여사의 생애는 한국 현대사를 관통한다. 일제강점기부터 여성·인권에 눈을 떴고 6.25전쟁, 군부독재 시대를 지나면서부터는 사회운동가로 활동해왔다.

[서울=뉴스핌] 김대중평화센터가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생애를 기릴 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1984년 미국 피플지에 실린 사진. [사진=김대중 평화센터]

이 여사는 1922년 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외가에서 6남2녀 중 장녀로 태어났다. 의사 아버지를 둔 유복한 가정에서 자라며 명문 이화여고와 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했다. 이후 미국으로 유학해 대학원까지 마친 재원이었다.

사회활동은 여성단체인 YWCA에서 시작했다. 여성운동가이자 인권활동가로서 혼인신고 의무화, 축첩 반대 등 여성 인권 신장을 위한 운동에 앞장 섰다. 이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결혼한다고 했을 때 주변에서 눈물을 흘린 이들이 많았다고 한다. 김 전 대통령과 결혼하기엔 “이 여사가 아깝다”는 주변 인사들의 반응이 주를 이뤘다.

이 여사는 독재와 싸우는 정치인을 보살핀 또 다른 민주화의 상징이었다. 미국 망명, 납치사건, 가택 연금 등 고초를 함께 겪으며 이 여사와 김 전 대통령은 동지적 관계가 됐다. 김 전 대통령도 생전 "아내가 없었더라면 내가 오늘날 무엇이 되었을지 상상도 할 수 없다“고 고백한 바 있다.

1995년 9월 5일 새정치국민회의 창당대회에서 남편의 정계 복귀를 축하해주는 이희호 여사.[사진=김대중 평화센터]

김 전 대통령이 1997년 제15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이 여사는 영부인이 됐다. 영부인이 된 이 여사가 관심을 둔 분야는 역시나 아동과 여성 인권이었다. 이 여사는 국가인권위원회·여성부 출범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끼쳤다.

또 결식아동을 돕는 사단법인 ‘사랑의 친구들’ 명예회장, 한국여성기금추진위원회재단 명예이사장, 전국장애인체육대회 명예대회장 등을 맡았다. 93세이던 지난 2015년에는 세번째로 방북하며 남북관계 회복에 앞장서기도 했다.

5일장으로 치러진 이 여사의 장례식(사회장)에는 조문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정치권에선 여야를 가리지 않고 “이 여사가 가고자 했던 민주주의의 길을 따라가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재계 인사들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방명록을 쓴 조문객만도 13일까지 6000여명이 넘었다.

이 여사의 사회장은 14일 마무리됐다. 이날 오전 6시30분 신촌 창천교회에서는 장례 예배가 열렸고, 생전 고인이 머물렀던 서울 동교동 사저와 김대중도서관 5층 집무실 방문으로 마지막 흔적을 남겼다. 고인은 이후 현충원으로 옮겨져 추모식을 치른 뒤 10시50분 국립현충원 김대중 대통령묘역에 안장된다.

[서울=뉴스핌] 김대중평화센터가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생애를 기릴 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 평양 방문 이틀째인 6월14일 창광유치원을 방문한 이 여사가 아이들과 손을 잡고 즐거워하는 모습. [사진=김대중 평화센터]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