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金, 한국시간 오늘 오후 2시 블라디 떠나..환송행사 예정"

타스통신 보도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10:4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14: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흘간의 방러 일정을 마치고 26일 오후 3시(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2시)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예정이라고 타스통신이 같은 날 보도했다.

타스는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오후 3시, 기차역에서 공식적인 환송식이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기차역은 블라디보스토크 역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 24일 러시아를 방문해 전날인 25일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에 위치한 극동연방대학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타스는 두 정상이 비핵화 문제 등 한반도 상황과 관련한 세부적 문제와 북러 양자 관계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회담 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흥미롭고 유익한 정보를 주는 대화 상대"라고 했고, 김 위원장은 회담에 대해 "포괄적"이었다고 평가했다고 타스는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참석한 만찬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2019.4.25.[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