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김정은-푸틴, 북러 정상회담 마쳐...金은 하루 더 체류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8:39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블라디보스토크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의 루스키 섬에 위치한 극동연방대학에서 북러정상회담을 마쳤다.

로이터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용 차량을 타고 회담장을 떠났으며, 블라디보스토크에 하루 더 체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우)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러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2019.04.25.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