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김정은 "한반도 평화 및 안정, 전적으로 美 차후 태도에 좌우" - 조중통

김정은 "일방적인 美 태도로 한반도 지역정세 교착...모든 상황에 대비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4월26일 06:44
  • 최종수정 : 2019년04월26일 0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2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통신은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지난 2차 북미 정상회담서 미국이 일방적이고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해 최근 한반도 지역정세가 교착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위험한 상황에 처한 것임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신은 이날 회담서 양측이 한반도 정세에 대해 분석하고, 두 나라가 한반도 평화 및 안전보장을 위한 전략적 의사소통과 전술적 협력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편리한 시기에 방북하도록 초청했으며, 푸틴 대통령도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도 김 위원장과의 단독회담 및 확대회담 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북한 체제 보장이 필요하며, 이를 논의하기 위해 6자회담 체계가 가동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