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푸틴과 1:1회담한 金 "지역정세 공동관리 논의 희망"

푸틴 "金과 한반도 상황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확대회담 돌입
확대회담 뒤 만찬 가능성...푸틴, 일정 마치고 베이징으로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5:52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최원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한 시간이 넘는 일대일 회담을 마치고 양측 대표단이 참석하는 확대회담을 이어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푸틴 대통령은 북러 정상회담장인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김 위원장과의 일대일 회담을 마치고 모두발언을 통해 "김 위원장과 한반도 상황 개선 방안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를 하고,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04.25. [사진= 로이터 뉴스핌]

김 위원장도 "초미의 관심사인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 정세에 대한 의견 교환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푸틴 대통령과) 전략적으로 안정을 도모하고, 지역정세를 공동으로 관리하는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이미 방금 전에는 각하와 함께 한시간 넘게 서로 관심사가 되는 문제, 첨예한 문제들에 대해 의견 교환했는데 그런 훌륭한 시간 주신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1시)를 넘긴 시각 극동연방대에서 만난 뒤 일대일 회담에 돌입, 북러 양자 협력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을 논의했다.

이날 정상 회담은 당초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한국시간 낮 12시)에 열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일정이 다소 늦어졌다.

일대일 회담을 마친 두 정상은 확대회담을 이어갔다.

확대회담에는 러시아 측에서 유리 트루트네프 부총리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예브게니 디트리히 교통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개발부장관, 올렉 벨로제로프 러시아 철도공사 사장, 아나톨리 야노프스키 에너지부 차관,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배석할 예정이다.

북측의 확대회담 배석자 명단은 사전에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의 배석이 점쳐진다. 또 대러시아 외교 채널 실무자인 임천일 외무성 부상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두 정상은 확대회담 뒤 만찬을 함께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타스통신은 정상회담 이후 공동성명이나 서명식 등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과의 회담 일정을 마친 뒤 곧바로 중국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포럼(25~27일)'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으로 향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현지에 머물며 북한 유학생 간담회, 현지 경제산업 시설 주요 시설들을 시찰한 뒤 오는 26일 또는 27일 오전에 평양으로 돌아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