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金·푸틴 "북러회담, 한반도문제 해결 도움"..1:1회담 돌입

푸틴 "북미관계 정상화 시도 환영..金 "전세계가 한반도 문제 초점"
푸틴-金, 일대일 회담 약 1시간 진행 예상..이후 확대회담

  • 기사입력 : 2019년04월25일 13:51
  • 최종수정 : 2019년04월25일 1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최원진 기자 = 블라디미르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김 위원장의 방러는 한반도 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발전 방법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오랜 친선의 역사 전통을 갖고 있는 두 나라 관계를 보다 견고하고 발전시키는 데 유익할 만남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2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북러정상회담 진행 중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04.25 [사진= 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북러 정상회담장인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나 악수를 나눈 뒤 이같이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방러는 한반도 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발전 방법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미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려는 김 위원장의 노력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양국은 무역과 인도주의적 부문에서 할 일이 많다"고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모스크바로부터 수천리 떨어진 여기까지 와서 만나게 된 것에 감사하다"며 "대통령 선거에서 위대한 러시아 인민으로부터 존경을 받고, 열정적으로 활동하시는 데 대해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이번 정상회담은) 오랜 친선의 역사적 전통을 갖고 있는 두 나라의 관계를 보다 견고하고 발전시키는 데 유익할 만남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또 그는 "전 세계가 조선반도(한반도) 문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함께 조선반도 문제를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며 공동으로 연구하는데 의미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고 정상회담에 의미를 부여했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환담을 나눈 뒤 일대일 회담에 돌입했다.

리아노보스티통신 등 러시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정상회담은 1시간 미만의 단독회담과 약 3시간의 확대회담 순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회담 주요 의제는 북러 양자 협력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이다. 두 정상은 회담 뒤 만찬을 함께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 회담에는 러시아 측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예브게니 디트리히 교통부 장관, 알렉산드로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 등 경제와 교통 담당 관료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북측 확대회담 배석자 명단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의 배석이 점쳐진다.또 대러시아 외교 채널 실무자인 임천일 외무성 부상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타스통신은 정상회담 이후 공동성명이나 서명식 등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정상 회담은 당초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한국시간 낮 12시)에 열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일정이 다소 늦어졌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