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보잉에 '셀프 안전인증' 맡긴 美항공당국 "7월까지 안전인증 개편"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09:2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항공 당국이 안전 인증 절차의 일부문을 제조업체에 일임하는 제도를 대폭 개편하겠다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잉 737 맥스 8 [사진=로이터 뉴스핌]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연방항공청(FAA)은 항공기 안전인증 절차에서 일정 부문을 보잉 등 제조업체에 일임하는 기관지정 인증(ODA) 프로그램을 시행해왔다. 

이날 미 상원 상무위원회의 과학·항공 분야 소위원회 청문회에서는 FAA가 항공기 안전 인증 절차 일부를 업체에 맡긴 탓에 '보잉 737 맥스' 기종의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비난이 나왔다. FAA가 안전인증 관리 감독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비판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리처드 블루멘솔(민주·코네티컷) 상원의원은 안전인증 절차를 업체에 맡기는 것은 "닭장을 여우에 맡기는 꼴"이라고 비유했고 "FAA가 안전 인증을 값싸게 하기로 결정한 것은 사실이다. 이는 안전하지도, 값싸지도 않다"고 꼬집었다. 

청문회에 참석한 대니얼 엘웰 FAA 청장대행은 지난 수십년간 안전한 항공기를 생산해 왔다며 제도를 옹호하고 나섰다. 그는 FAA가 내부적으로 모든 안전인증 절차를 하려면 추가로 1만명의 직원이 필요하며 연간 18억달러의 추가 예산이 든다면서 ODA프로그램은 신속한 절차와 비용 절감의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블루멘솔 의원은 이러한 제도를 바꾸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하기로 약속했다. 

캘빈 스코벨 교통부 감찰국장은 오는 7월까지 항공기 안전인증 절차를 대폭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업체와 협업 방식의 인증절차에 대한 변화는 언급하지 않았다.

소위원회를 이끄는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공화·텍사스)은 로이터통신에 FAA와 보잉의 유착 가능성을 언급했다. 또, 파일럿 훈련 지침에 새로운 소프트웨어 시스템에 대한 내용이 빠진 것은 부적절했다며 향후 또 다른 청문회에서 이에 대한 의문을 제기할 것이라고 알렸다. 

보잉은 '자동 실속 방지장치'인 소프트웨어,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을 개발했다.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에티오피아항공과 라이언에어 추락 사고의 원인이 해당 프로그램에 결함이 있어서란 지적이 나온다. 

FAA를 관할하는 교통부의 일레인 차오 장관은 스코벨 감찰국장에게 FAA가 어떤 방식으로 보잉 737 맥스 기종 안전성을 승인했는지 조사하라고 지시했고, 이와 별도로 미 법무부는 해당 기종의 안전승인에 위법행위가 있는지 조사 중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