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보잉 출신 美 국방장관대행, 유착 의혹으로 감찰 받아

  • 기사입력 : 2019년03월21일 17:3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1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보잉 출신으로 미국 국방장관 대행 자리에 오른 패트릭 섀너핸이 보잉을 부당 지원해 윤리 규정을 어겼다는 의혹으로 감찰을 받고 있다.

미국 CNN의 2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 국방부 감찰관실은 비영리 공익단체 ‘워싱턴의 책임과 윤리를 위한 시민들’(CREW)의 진정서를 접수하고 섀너핸 대행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CREW는 지난 13일 국방부 감찰관실에 보낸 진정서에서 섀너핸 대행이 미군 납품사인 보잉의 전투기 F-15를 국방부가 구매하도록 하기 위해 압력을 행사했는지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그가 보잉의 경쟁사인 록히드마틴의 전투기 F-35를 일부러 평가절하했다고 주장했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 [사진=로이터 뉴스핌]

섀너핸 대행은 국방부에 입성하기 전 30년 간 보잉에 몸 담았던 '보잉맨'으로, 국방부 부장관에 취임할 때부터 이해충돌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국방부 감찰관실 대변인에 따르면, 감찰관실이 조사 개시에 대해 섀너핸 대행에게 통보했고 섀너핸은 이번 조사에 기꺼이 응하겠다고 밝혔다.

한 국방부 당국자는 CNN에 감찰관실이 ‘조사’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은 CREW의 진정서 내용을 뒷받침할 만한 신뢰할 수 있는 정보가 충분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말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이 전격 경질될 후 장관대행을 맡아온 섀너핸은 차기 국방장관으로 유력시되고 있어, 이번 감찰건이 한층 불거지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부담이 될 전망이다.

지난해 라이온에어와 지난 10일 에티오피아항공 추락으로 보잉 737 맥스 기종에 대한 안전성과 승인과정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트럼프 내각으로까지 보잉 게이트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미국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 교통부는 전방위적 조사에 착수했고, 미국 상원도 보잉 경영진과 미국 연방항공청(FAA) 관계자들에 대한 청문회를 열어 항공기 안전 관리 및 감독 문제를 추궁할 예정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