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수소경제] 정부·현대차 전방위 투자…수소차株 두 달새 100% '↑'

  • 기사입력 : 2019년01월17일 14:15
  • 최종수정 : 2019년01월17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수소차가 이슈다. 정부와 현대차가 하루가 멀다하고 수소차를 비롯한 수소경제 집중 투자 계획을 내놓으면서 수소차 관련주들이 쾌속 질주하고 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수소차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지난 연말 이후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12월 이후 약 1개월 반 동안 풍국주정 주가는 173.0% 상승했다. 11월 30일 9140원(종가 기준)이던 것이 지난 16일 2만4950이 됐다. 같은 기간 유니크는 3715원에서 9860원으로 165.4%, 이엠코리아는 3850원에서 9380원까지 143.6% 뛰었다.

아울러 뉴로스가 80.9% 오른 것을 비롯해 평화홀딩스(75.1%), 세종공업(72.8%), 제이엔케이히터(69.6%), 엔케이(67.5%), 지엠비코리아(57.7%), 미코(53.5%), 에스퓨얼셀(52.6%), 일진다이아(51.0%) 등이 1.5배 이상 상승했다. 대우부품과 코오롱머티리얼 그리고 성창오토텍도 각각 45.3%, 32.5%, 30.2% 오르면서 수소차 수혜 기대감을 키우는 중이다.

풍국주정은 수소를 만드는 자회사 에스디지를 보유하고 있다. 유니크는 수소차 핵심 부품인 연료전지 스택(Stack) 관련주로, 현대차에 수소제어모듈을 독점 공급 중이다. 스택은 수소와 산소를 결합해 전기를 만드는 장치다. 이엠코리아는 자회사 이엠솔루션이 수소차 충전소 사업을 영위한다.

뉴로스는 세계 유일 수소차 공기압축기 상용화 성공업체로, 수소차에 들어가는 공기 압축기를 만든다. 평화홀딩스는 자회사 평화오일씰공업을 통해 현대차 수소차 스택 가스켓을 공급 중이며, 세종공업은 현대차에 수소센서와 압력센서 등을 납품하고 있다.

제이엔케이히터는 도시가스 및 LPG 개질에 의한 수소제조장치 기술로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을 수행하고 있고, 지엠비코리아는 수소차용 워터펌프를 만들며, 미코는 연료전지 스택 개발로 정부의 녹색인증을 획득했다. 에스퓨얼셀은 수소차 연료전지 개발업체, 코오롱머티리얼은 스택 분리막 원천기술 보유한 회사다.

한준일 한국투자신탁운용 주식운용팀장은 "전기차와 달리 수소차는 내연기관차와 크게 다르지 않다. 수소연료전지 외에는 내연기관의 구동장치나 이런 게 다 필요하다"며 "우리나라와 일본만 수소차 밸류체인 다 갖고 있다보니 전기차보단 수소차로 가는 게 우리에겐 유리하지 않나 싶다"고 했다.

수소차 관련주의 이 같은 강세는 현대차는 물론 정부까지 나서 수소경제에 집중 투자키로 하면서 본격화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은 지난 12월 11일 충북 충주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제2공장 기공식에서 '수소전기차(FCEV) 비전 2030' 계획을 발표, 그룹 차원에서 협력사와 함께 2030년까지 수소경제 연구개발 및 설비 확대에 7조6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연 50만 대 규모의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정부 역시 중요 3대 경제과제 중 하나로 수소경제를 꼽을 정도로 수소산업을 주목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열린 수소경제 전략보고회에서 2030년까지 수소차와 연료전지 모두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목표로 하겠다고 천명했다. 또한, 올해 수소차 보급을 지난해의 2배가 넘는 4000대까지 늘리고, 2030년까지 180만 대로 확대키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수소차 생산량을 2040년 620만 대(내수 290만 대, 수출 330만 대)로 늘리고, 수소충전소를 현재 14개에서 2040년 1200개까지 증설한다. 수소 대중교통도 확대, 2040년 수소택시 8만 대, 수소버스 4만 대, 수소트럭 3만 대 보급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친환경 시대를 맞아 수소시티가 궁극적인 대안으로 떠오른다면, 수소차 테마는 앞으로도 실체가 있는 유효한 테마가 될 전망이다.

한준일 팀장은 "일본의 수소시티 정책 방향을 보면 왜 수소차로 가야되는지 명확하게 나온다"면서 "단순 테마라기보다는 궁극적으로 친환경 이런 것에 대한 거의 종착점인 것 같다. 크고 좋은 테마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형주보다는 기술적으로 수소차 관련 밸류체인을 모두 갖고 있는 현대차그룹주에 관심을 갖고 있다"며 "현대차, 현대모비스와 한온시스템, 만도 등이다"고 덧붙였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