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수소경제] 올해 5.7만대 친환경차에 보조금...전기차 1900만원·수소차 3600만원

환경부, '2019년 친환경자동차 보급정책 설명회' 개최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 1200기, 수소충전소 46개소 설치

  • 기사입력 : 2019년01월17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1월17일 13: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올해 전기자동차와 수소자동차 등 친환경자동차 구매보조금이 지난해보다 76% 늘어난 5만7000대에 지급된다. 전기자동차는 최대 1900만원, 수소자동차는 3600만원까지 지원된다.

환경부 18일 서울 양재역 엘타워에서 열리는 '2019년 친환경자동차 보급정책 설명회'에서 올해 친환경자동차 보급 및 충전시설 구축정책 등을 밝혔다.

이번 설명회에는 환경부, 지방자치단체, 한국환경공단, 친환경자동차 제조·판매사, 충전기 제조사, 충전사업자 등 약 400여명이 참석했다.

[오슬로 로이터=뉴스핌] 노르웨이 오슬로의 전기차 충전소. 2019. 01. 02.

환경부는 올해 친환경자동차 구매보조금 예산을 지난해 3만2000대에서 76% 늘어난 5만7000대에 지급할 계획이다. 대당 보조금은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전기자동차 최대 1900만원, 수소자동차 최대 3600만원이며,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500만원, 전기이륜차 최대 350만원이다.

전기자동차 보조금 중 국비는 지난해 1200만원보다 300만원이 줄어든 900만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환경부는 친환경자동차 이용자의 편리한 충전환경을 위해 올해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 1200기, 수소충전소 46개소를 추가로 구축한다.

전기자동차 완속충전기 국고보조금은 공용충전기에 최대 350만원, 비공용(개인용) 충전기에 130만원, 과금형(휴대형) 충전기에 40만원을 지원한다. 다만, 비공용 완속충전기는 올해를 끝으로 지원을 중단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부는 친환경자동차 보급사업과 관련해 그동안 제기됐던 문제점들도 개선한다.

보조금을 지급받고 차량을 구매한 사람이 2년 내에 전기자동차를 추가로 구매하거나 연구기관이 연구를 목적으로 차량을 구매하는 경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없도록 했다.

완속충전기 보조금 신청 후 3개월 이내에 설치를 완료하도록 해 설치지연으로 인한 이용자 불편을 해소하고, 1000세대 이상 대규모 공동주택은 완속충전기 설치 지원을 최대 10기로 제한해 대규모 공동주택에 충전기 설치가 집중되는 현상을 해소할 계획이다.

한편, 친환경자동차 구매 희망자는 인근 자동차 판매 대리점에 방문해 보조금 지원을 위한 구매 지원신청서와 계약서를 작성하면 된다. 지방자치단체는 1~2월 중 각각 보급사업을 공고할 예정이다. 자동차 판매 대리점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관련 서류 접수를 대행한다.

구매보조금 신청과 관련된 문의사항은 친환경자동차 통합전화상담실을 통해 안내받을수 있으며, 친환경자동차 보조금 신청과 관련된 정보는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올해 친환경자동차 보급 및 충전시설 구축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전기차 10만대 시대를 열 계획이고, 이를 통해 수송부문 미세먼지를 적극 감축하겠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