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미술전시

하늘과 예술이 소통하는 원주 ‘뮤지엄 산’으로 떠나는 봄 가족여행

문체부·관광공사, 봄 여행주간 맞아 7가족 선정 TV속 촬영지 여행

  • 기사입력 : 2018년05월03일 16:54
  • 최종수정 : 2018년05월03일 17: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원주=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봄 여행주간을 맞아 3일 2차 TV속 촬영지 여행지인 강원도 원주 ‘뮤지엄 산’으로 일곱 가족이 로케이션 매니저 김태영과 여행을 떠났다.

가족과 함께 여행을 희망하는 3~4인 가족 대상으로 모집한 이번 뮤지엄 산 여행은 총 56가족이 지원해 7가족이 선정됐다.

[원주=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소금산 출렁다리 youz@newspim.com

우아한 여행가족이라는 테마를 붙인 김태영 로케이션 매니저는 하늘 길을 걷는 짜릿한 쾌감을 느낄 수 있는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로 가족들을 이끌었다. 450계단을 올라야 만날 수 있는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를 만날 수 있다. 비와 우박이 떨어지는 궂은 날씨였지만 참여한 가족 모두 흔들거리는 다리를 건너는 체험을 즐겼다.

김태영 매니저는 “날씨가 좋든 비가 오든 여행은 이렇게 예측하지 못하는 것이 더욱 재밌는 것”이라며 “여행에 와서 ‘우아’하는 감탄만 하면서 즐거운 여행을 하자고 우아한 여행이라고 콘셉트를 정했다”고 말했다.

[원주=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김태영 로케이션 매니저가 뮤지엄 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youz@newspim.com

가족들은 이어 하늘과 예술이 소통하는 공간 ‘뮤지엄 산’으로 이동해 안도 다다오의 건축물의 위대함을 몸소 체험했다. 파주석을 이용한 돌 벽면이 멋스러운 뮤지엄 산은 배우 공유가 나오는 커피 광고와 이제훈, 신민아가 주연이었던 ‘내일 그대와’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뮤지엄 산은 파주석이 가장 많이 쓰인 건축물로 시멘트, 물, 해미석 등이 어우러진 모습이 가치가 있다. 가족과 함께한 여행객들에게는 조화로운 모습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되찾는 시간을 제공하기도 했다.

[원주=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유현준 교수 youz@newspim.com

건축학적으로 가치가 있는 뮤지엄 산을 더욱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알쓸신잡에 나온 유현준 홍익대학교 건축학과 교수가 뮤지엄 산과 안도 다다오에 관한 설명과 함께 한국의 전통·현대 건축에 대한 이야기를 재밌게 풀어냈다.

유 교수는 “현대 건축에 관해서 학교를 빼고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며 “가족여행객이 모인 만큼 학교 건축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학교의 건축 양식이 곧 아이들의 생활, 창의력, 친구관계까지 달라지게 할 수 있다”며 “아이들을 천고가 높은 곳에서 놀게 하고 저층이고 다양한 공간을 만들어야 하고 다채로운 활동을 할 수 있는 운동장, 자연을 접할 수 있게 해 아이들이 더 행복하게 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주=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뮤지엄 산 youz@newspim.com

이번 2차 TV속 촬영지 여행에서는 뮤지엄 산 최용준 학예실장의 뮤지엄 산 설명, 공예품 만들기 체험과 전문가가 찍어주는 TV속 촬영지에서 기념사진 촬영 등이 진행됐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