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여행.레저

[가족해외여행지②] 칸쿤 바다서 고래상어와 함께 수영해볼까?

  • 기사입력 : 2018년04월15일 15:00
  • 최종수정 : 2018년04월16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한국에서 칸쿤은 허니문 여행지로 처음 이름을 알렸지만 칸쿤의 아름다운 자연 환경과 풍부한 볼거리, 편리한 관광 인프라는 점차 가족 여행객들을 끌어 들이고 있다. 이미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많은 가족여행자들이 칸쿤을 찾고 있다. 가족을 위한 리조트 시설과 가족 친화적인 액티비티들이 고루 갖춰져 있다.

<사진=Cancun Visitors Bureau>

호텔과 리조트에는 어린이를 위한 풀장과 놀이터 시설을 구비돼 있고, 베이비 시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도 있다. 어린이 요가, 어린이 축구 등의 키즈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도 한다.

특히, 칸쿤에는 천연 지형을 이용한 워터파크가 여럿 있어 아이들이 즐겁게 새로운 자연 환경을 체험할 수 있다. 종유석으로 가득한 동굴 속에서 보트 투어를 즐기거나 정글 속에서 짚라인을 타고, 세노테에서 수영을 하는 경험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휴양지이다.

<사진=Cancun Visitors Bureau>

고래상어와 수영을 할 수 있다면 상상이 가는가? 칸쿤의 바닷 속에는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어류인 고래상어가 살고 있다. 고래상어와 함께 수영을 해본 이들은 왜 고래상어 젠틀 자이언트, 온순한 신사라는 별명으로 불리는지 쉽게 이해한다. 바다의 거대한 신사들과 함께 수영을 하는 경이로운 체험을 할 수 있다.

<사진=Mexico Tourism Board/REO>

칸쿤에서 페리로 20여분 거리에 있는 작은 섬 이슬라 무헤레스는 칸쿤과는 또 다른 매력을 갖고 있다. 삶의 속도가 느린 소박한 이 섬에는 키작은 파스텔톤 건물들과 에메랄드 빛깔의 카리브해가 여행객을 맞이한다. 지정 일부 차량 외에는 차량 이용이 금지되어 있어 자전거나 골프 카트로 안전하고 느긋하게 섬을 둘러볼 수 있다. 섬 인근에는 스노클링 스팟이 많아 바닷속 생물들을 관찰하기에도 좋다.

칸쿤이 자리한 유카탄 반도는 마야 문명의 관문으로 불린다. 특히 치첸 잇사는 가장 위대한 마야문명 유적지 중 하나로, 세계 7대 불가사의로 손꼽히는 피라미드 유적지다.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되어 있다. 치첸 잇사를 탐방하며 찬란했던 고대 문명을 탐구한다면 어린이들에게 색다른 교육이 될 것이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